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모라 사고 레미콘 기사…"방향 틀어 참사 막고 자신은 숨져"

14일 오전 11시께 부산 사상구 모라동 신모라교차로에서 A씨가 운전하던 레미콘이 교각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11시께 부산 사상구 모라동 신모라교차로에서 A씨가 운전하던 레미콘이 교각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연합뉴스]

공포의 내리막길로 불리는 부산 신모라교차로에서 교각을 들이받고 숨진 레미콘 운전기사가 사고 직전 방향을 꺾어 대형사고를 막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14일 오전 11시쯤 부산 사상구 모라동 신모라교차로에서 A(62)씨가 운전하던 레미콘이 교각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레미콘 차량은 백양터널에서 교차로 방향으로 내리막길 주행 중 교각을 들이받았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가 사고 장면을 제한적으로 비추고 있어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아직 단정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이 사고 목격자 김호성씨는 연합뉴스에 사고 차량이 교각 쪽으로 방향을 틀지 않았다면 자신의 승용차와 충돌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교차로에서 전방을 주시하기 위해 10시 방향으로 시선을 돌렸는데 왼쪽에서 레미콘이 경적을 울리면서 다가오고 있었다"며 "그 순간 급브레이크를 밟았고, 레미콘 기사가 내 차와 충돌 직전 방향을 틀어 교각과 충돌했다"고 설명했다.
 
김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레미콘 차량이 빠른 속도로 경적을 울리며 다가오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김씨는 차량을 급하게 멈춰 세웠고, 레미콘 차량은 빠르게 화면 밖으로 사라진 후 교각과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브레이크를 밟는 소리를 들었는데 사고를 당하신 운전자분이 속도를 줄이려고 애쓰셨던 것 같다"며 "언론 보도 이후 운전자가 숨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희생이 없었다면 나 또한 사고를 당했을 것이고 대형사고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양터널 요금소에서 신모라 교차로까지는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마의 구간'이다. 급격한 내리막길로 대형 차량이 속도를 줄이는데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최근 5년간 알려진 대형차량 사고만 총 8건이 발생했으며 지난해 3월에는 화물차량이 통학 차량을 들이받아 중학생 3명이 다치기도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