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정세균 총리 임명으로 이루려는 가치, 삼권분립보다 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국회와 대화ㆍ소통하고, 야당과도 대화ㆍ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하는 정치, 또 서로 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끄는 데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정 총리 임명장 수여식에서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하고, 또 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로서는 대통령도 그런 (국회, 야당과 소통)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다”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의 그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의 정치, 협치를 꼭 좀 이끌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을 역임했던 정 총리를 행정부의 국무총리로 임명하는 데 대한 비판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삼권분립을 침해하는 것이라든지, 삼권분립을 무시하는 것이라든지 그런 정치적 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했다. 그런데도 지명한 이유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의 정치 상황 속에서 총리만 한 적임자가 없고, 또 총리를 통해서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삼권분립에 대한 논란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는) 산업부 장관도 역임했기 때문에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다”며 “정 총리도 경제인들과 더 많이 소통하면서 우리 경제가 잘될 수 있게끔 측면에서 많이 지원해 주고, 또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청문회가 참 힘든 과정”이라며 “이틀 동안 (청문회) 시험을 치르는데 민정수석실에서도 많이 도와주고, 또 국무조정실에서도 잘 도와줘서 큰 어려움은 없이 통과하게 된 것 같아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가진 경험이나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살리면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를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