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S25, 안면인식 결제에 스마트카메라가 고객 따라다니는 편의점 오픈

GS25, 인공지능 기반 편의점 개점

 
GS25 을지스마트점에서 소비자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 [사진 GS리테일]

GS25 을지스마트점에서 소비자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 [사진 GS리테일]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한 편의점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일반 신용카드를 소지한 고객이 계산대에서 바코드를 찍지 않아도 자동 결제가 되는 편의점이 등장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14일 “미래형 편의점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GS25가 이날 선보인 미래형 편의점은 매장 안에 계산대가 없다. 대신 안면 인식 결제와 스마트 스캐너, AI 기술을 기반으로 자동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AI 결제 방식에 BC카드의 모바일 결재 애플리케이션(BC페이북)을 접목했다. BC페이북이 제공하는 QR코드를 출입문에 접촉하면 편의점에 입장할 수 있다. 또 소비자가 매장에 들어서면 스마트 카메라가 따라다니면서 이동과 제품 구매 행동을 분석한다. AI와 연동한 34대의 카메라는 매장을 방문한 소비자 행동 데이터를 비슷한 것끼리 분류하거나 묶어 예측력을 높인다.
 
이와 함께 매장에서 판매 중인 재고를 파악하기 위해서 300여개의 무게 감지 센서를 도입했고, 영상 인식 스피커를 적용해 편의점을 방문한 소비자에게 인사를 한다. 쇼핑을 마친 소비자가 편의점 밖으로 이동할 경우, 그가 들고 나간 물건은 AI가 자동으로 인지해서 결제까지 처리한다. 편의점에 방문한 소비자가 구매한 제품 대금의 모바일 영수증을 발송하는 것도 역시 AI다.  
 
QR코드를 인증하면서 GS25 을지스마트점에 입장하는 소비자. [사진 GS리테일]

QR코드를 인증하면서 GS25 을지스마트점에 입장하는 소비자. [사진 GS리테일]

 

BC카드 앱과 연동해 자동결제

 
이마트24 등 기존에 등장했던 AI 편의점과 비교하면, GS리테일의 미래형 편의점은 일반 신용카드와 연동했다는 점이 강점이다. 2019년 11월20일 B1면 유통산업 뒤흔드는 인공지능

 
한 발 먼저 유사한 기술을 선보였던 이마트24가 자체 간편결제(SSG페이) 시스템을 사용한다면, GS25는 BC카드 간편결제 시스템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이미 BC카드가 3500만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있고, 이들 중 800만명이 간편결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대적으로 많은 사람이 AI 편의점을 이용할 기반이 갖춰진 것이다.  
 
GS25의 미래형 편의점. [사진 GS리테일]

GS25의 미래형 편의점. [사진 GS리테일]

 
다만 이날 GS리테일이 선보인 편의점은 을지로4가 BC카드 본사 사옥 20층에 있어 건물 출입이 가능한 BC카드 직원만 이용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일단 제한적인 소비자(BC카드 임직원)를 대상으로 시범 점포를 운영한 뒤, 오류를 개선해 검증된 기술을 중심으로 도입을 확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편의점 업계는 미래형 디지털 유통 기술을 앞다퉈 적용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전국 17개 점포에 정맥 결제를 도입하고 AI 결제 로봇을 시범 적용했다. CU도 SK텔레콤과 함께 AI 보이스봇 서비스를 적용 중이다. 궁금한 점을 육성으로 문의하면 AI 로봇이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