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文대통령 신년회견 후 "진솔한 답변으로 국민께 다가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2020년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더불어민주당이 14일 오전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상생 도약으로 대한민국의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는 신년 정국 구상을 국민께 좀 더 소상히 알리기 위한 자리였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국정현안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자들과의 문답 형식으로 진솔하게 답변하며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섰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담대한 남북대화와 교류협력의 진전을 통한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대책, 정치, 외교 등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 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깊게 공감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행히 어제 국회는 국민의 응원과 인내 속에 개혁, 민생입법을 처리하고 이에 대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며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은 이제 시작이다. '혁신', '포용', '공정', '평화'를 위한 국정운영 과제를 빠짐없이 뒷받침할 수 있는 국회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한민국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온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이제 총선 승리로 국민과 함께 '반듯한 나라',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여정을 완수하겠다"며 "국민을 향한 진심으로 당·정·청이 똘똘 뭉쳐 열심히 달려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브리핑에서 이 대변인은 중앙선관위의 '비례자유한국당' 당명 사용불가 결정에도 위성정당 창당 작업 강행 의지를 밝힌 자유한국당을 향해 "대국민 기만 시도를 멈추지 않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 정당한 권리를 막아서는 한국당의 선거방해 행위는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기어이 한국당이 위성정당 창당을 강행한다면 다가올 총선에서 국민은 투표로서 꼼수정당의 출현을 막아설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