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복심' 김용 "한국 떠날 분은 이국종 아닌 유희석 원장"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복심으로 알려진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이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 욕설을 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을 비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원 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욕 세례를 퍼붓는 의료원장의 갑질 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적었다.
 
이 교수가 유 원장의 폭언을 듣고 한국을 떠날 생각까지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한국을 떠날 분은 이 교수가 아니라 유 원장"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어 "지난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 교수의 발언이 당시 마음에 걸렸다"면서 "침울하고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고 의기소침하던 이 교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고 덧붙였다.  
 
[MBC 방송 캡처]

[MBC 방송 캡처]

MBC는 이날 유 원장이 이 교수를 향해 욕설을 퍼붓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 나랑 한판 붙을래?"라며 몰아붙이는 유 원장의 음성이 담겼다. 이 교수는 "아닙니다. 그런 거"라고 답했다.
 
이 사건 후 이 교수는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버릴 고민까지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외상센터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에 일단 병원에서 벗어나 지난달 15일부터 2개월 동안 태평양 횡단 항해 해군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같은 보도를 반박했다. 한상욱 아주대 병원장은 "병상을 쪼개 외상센터에 할당하고 있고 응급환자를 위해 병상을 비워둬야 한다"며 "지난해 8월 닥터헬기가 들어오면서 외상환자가 더 늘어나 다 수용하기 어려우니 원칙을 지켜달라고 요청한 게 진료를 못하게 한 것처럼 와전됐다"고 해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