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 7등급이면 용접해라" 스타강사 주예지, 직업비하 논란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수학 강사 주예지씨가 유튜브 방송 중 ‘수학 시험에서 낮은 등급을 받았다면 용접을 배워 호주로 가야 한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다. 특정 직업을 비하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주씨는 최근 진행된 인터넷 생방송에서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말에 대해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가형 7등급은 솔직히 말해 공부를 안 한 것”이라며 “그렇게 할 거면 ‘지잉~’ 용접 배워서 저 호주 가야 해”라고 말하며 웃었다.
 
주씨는 이후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죠”라며 수습하려 했으나 해당 방송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용접공을 무시하냐’, ‘학생을 가르치는 강사가 할 말은 아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주씨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14일 현재 이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한편 주씨는 스카이에듀 소속으로 온라인에서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는 스타강사다. 지난달 유튜브에 자신의 채널을 개설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