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신년회견] 文 “北비핵화 조치시 상응조치에 제재완화도 포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당연히 미국과 국제사회는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그 조치에는 대북제재 완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 관계 증진을 위해 대북제재를 완화할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어 “북한이 어떤 조치를 취할 때 어떤 정도의 대북제재를 완화할 수 있을지, 대북제재의 완화 조건으로 북한이 어디까지 비핵화 조치를 취할지 서로 상응 조치를 어떻게 할지가 북미 대화의 과제”라며 “북미 간 필요성에는 같은 의견을 가지고 있지만 구체적인 조건에 합의를 이루지 못해 대화가 교착상태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교착상태 돌파를 위해서는 미국도 한국과 긴밀히 협의해나가면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모색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북미 간의 대화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남북 관계에서도 할 수 있는 최대한 협력관계를 넓혀나간다면 그 역시 북미 간의 대화를 촉진할 뿐만 아니라 필요한 경우 북한 제재와 관련해 일부 면제나 예외조치를 인정한다든가 국제적 지지를 넓힐 수 있는 길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본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