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신년회견] “윤종원 기업은행장 자격 미달 아니야”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윤종원 신임 기업은행장 임명에 기업은행 노조가 반대하는 상황과 관련해 “기업은행 내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토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윤 행장 낙하산 인사’ 관련 질문에 대해 “윤 행장이 자격 미달 인사라면 모르겠으나 그 분은 경제 금융 분야에 종사해 왔고, 경제금융 청와대 비서관도 과거 정부 때 했다. 또 경제 수석에 IMF 상임이사를 하는 등 경력 면에서 전혀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대답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에는 민간 금융기관, 민간 은행장 인사에까지 정부가 사실상 개입해 관치 금융, ‘낙하산 인사’라는 평을 들었으나 기업은행은 정부가 투자한 국책은행이고 정책금융기관으로, 일종의 공공기관과 같다.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수혈하는 것이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업은행 노조도 다음에는 내부에서 은행장을 발탁할 기회가 있을 것이므로 열린 마음으로 인사를 봐달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