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대통령 신년회견] “韓경제 좋아지고 있어…국민 삶의 질 향상 위해 노력”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우리나라 경제 전망과 관련해 “지난해 2% 성장할 것이고 이달 하반기 추정지가 나올 것으로 보는데, (경제성장률이) 2% 정도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거시경제 차원에서 문 대통령이 생각하고 있는 계획’에 대한 질문에 “과거 우리 경제성장률에 비하면 많이 낮아졌지만 전체 세계 (성장률)를 놓고 보면 우리와 비슷한 ‘3050클럽’(소득 3만 달러 이상, 인구 5000만 이상) 국가 중 미국 다음으로 우리가 2위다. 어려움 속에서 선방했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신년에는 그보다는 성장률이 높아질 것이라는 것이 국제 경제 기구나 우리 기관을 비롯한 여러 경제연구소의 일치된 분석”이라며 “실제 지난해 12월 정도를 기점으로 수출도 좋아지는 기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1월 1일부터 10일까지 수출은 5.4% 증가했고, 1월에는 구정 연휴가 있어 월간 기록이 더 늘지 안 늘지는 모르지만 일별 평균은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가 역시 연초 기분 좋게 출발했다”고 부연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거시경제가 좋아진다고 해서 국민 개개인의 체감 경기가 곧바로 좋아진다고 볼 수는 없을 것”이라며 “전체 거시경제가 좋아지는 이 계기에 실질적인 (국민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승합차 호출 기반 서비스인 ‘타다’와 택시업계와의 갈등에 대해서는 “정부는 규제샌드박스나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세계 어느 나라보다 규제 혁신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도 “타다 문제처럼 신구(新舊) 산업 간에 사회적 갈등이 생기는 문제는 아직 풀지 못했다”고 말했다.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일종의 사회적 타협기구들이 건별로 만들어질 필요가 있다”며 “기존의 택시 기사분들의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면서 또 타다 같은 새로운 보다 혁신적인 영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