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보수통합 어렵다…朴 탄핵 벽 못 넘어, 지지 못 받아”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보수진영의 통합 움직임에 대해 “박근혜 탄핵 문제로 통합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의원은 14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어떤 경우에도 박근혜 탄핵의 벽을 못넘어 친박과 비박은 갈라지게 돼 통합은 어려울 것이라고 본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이어 “설사 통합이 되더라도 지금 사분오열, 이언주 의원이나 이정현 의원까지 하면 사분칠열 된 것”이라고 했다. 또 “그 계파들에게 지분공천을 한다고 하면 변화된 개혁공천을 못해 한국당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받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만약 박근혜 탄핵을 지금 구렁이 담 넘어가듯 묻고 가자고 했을 때 비박 의원들이 그대로 참아내겠느냐”며 “그건 유승민 의원부터 못하는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무능의 극치”라며 “야권 지도자인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백일하에 드러나 현재 대표직 자체가 흔들흔들하고 있지 않느냐”고 일갈했다.
 
귀국이 임박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해선 “귀국하더라도 일단 바른미래당에서 둥지를 틀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손학규 대표의 태도가 어떻게 나올는지 모르지만, 안철수 대표에게 대표 자리를 넘긴다면 그 당에는 약 100억의 돈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목포에서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박 의원에 대한 낙선운동을 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선 “그냥 소이부답(笑而不答·미소만 짓고 직접 대답하지 않는다)이다. 웃고 넘어가죠”라고만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