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율운항 선박도 눈앞에"…'스마트 조선소' 구축 바람부는 조선업

현대중공업 디지털관제센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 디지털관제센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국내 조선업계가 스마트 조선소 구축 및 첨단 선박 개발에 여념이 없다. 5G(세대) 이동통신·인공지능(AI) 등으로 안전성과 효율을 높여 불황의 늪을 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은 자체 개발한 ‘힘센엔진’에 AIㆍ빅데이터ㆍ사물인터넷(IoT) 등을 접목해 종전보다 10% 이상 연료비를 절감하는 선박운전 최적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운항 중인 선박 안의 기자재 가동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가장 경제적인 운전을 지원하는 지능형 선박기자재 관리솔루션이 핵심이다. 이 관리솔루션을 통해 축적된 선박 내 발전 엔진의 빅데이터와 실시간 정보를 AI가 분석한 뒤 최적의 연비를 낼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운항 중인 선박에 명령을 내리는 식이다.  
 
현대중공업은 2018년 이 관리 솔루션을 개발한 뒤 지금까지 45척 분(엔진 170여기)을 수주해 이 가운데 10척 분(엔진 40여기)을 인도했다. 또 부산 해운대구 현대글로벌서비스에 있는 디지털관제센터에서 원격 모니터링을 비롯해 부품·정비와 연계된 예방진단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스마트 엔진사업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스마트 선박 고도화를 통해 중국 조선업계의 거센 추격을 따돌릴 기술 우위를 지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조선업계 스마트팩토리 도입 현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국내 조선업계 스마트팩토리 도입 현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현대중공업은 KT와 함께 5G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조선소도 구축하고 있다. 안전요원들이 360도 웨어러블 넥밴드를 착용하고 조선소 곳곳을 돌아다니면, 데이터가 관제센터에 모여 안전 상황을 실시간 체크할 수 있다. 대용량 3D 설계 도면을 5G로 다운받을 수도 있다. 과거엔 수십분이 걸려 다운받은 뒤 도면을 들고 뛰어다녀야 했는데, 이젠 선박 건조 현장에 설치된 5G 키오스크에서 몇 분 안에 다운받아 활용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해상에 나가 있는 선박과도 통신이 가능한 ‘해상 시운전 통신망’도 개선했다. 현대중공업은 향후 해상 통신망을 선박 원격제어, 드론을 활용한 긴급의약품 수송, 응급환자 원격진료 진단 등 산업안전 분야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도 최근 SK텔레콤과 손잡고 5G 기반 자율운항선박 테스트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대전 선박해양연구센터 내 원격관제센터에서 약 250km 떨어진 거제조선소 바다 위 모형 선박을 실시간으로 원격 제어하는 시험 운항에 성공했다.

 
지난해 6월부터는 노르웨이 선급인 DNV GL과 원격 지원, 승선 인력 절감을 위한 스마트십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한국해양대학교와도 자율운항 선박기술 공동연구에 나서는 등 기술 상용화를 위한 협력 체계 구축을 완료했다.
 
삼성중공업 자율운항 시범 운행.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 자율운항 시범 운행. [사진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은 현대LNG해운과 손잡고 스마트십을 선보였다.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를 구축하고 선박 운항 데이터를 축적·분석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대상선과도 사물인터넷(IoT), 선대 운영 육상플랫폼, 선박 자재 창고 자동화 시스템 등을 연구하고 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은 지난해 6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 출범과 관련해 직원들에 보낸 담화문에서 “조선업은 그동안 대표적인 노동집약적 산업이었지만 한국조선해양은 조선업을 더 이상 노동집약적 산업이 아니라 기술 중심 산업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친환경 선박, 스마트십 등 남보다 앞서 관련 기술을 개발해 신개념 선박을 선보여 시장을 선도하는 회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