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강행 불투명해진 박항서호…북한전 반드시 이겨야

 박항서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AFC]

박항서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AFC]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23세 이하) 대표팀이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조별 예선전에서 두 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치며 8강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박항서호는 13일(현지시간) 태국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D조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인 요르단전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베트남은 앞서 아랍에미리트(UAE)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도 무승부를 기록했다.
 
D조 최강으로 꼽히는 UAE와 1차전에서 승점 1점을 따내며 순조롭게 출발한 베트남은 두 번째 상대인 요르단을 꺾고, D조 약체인 북한과의 최종전에서 승리해 8강에 안착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이날 요르단과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승점 2점을 확보해 조 3위에 올랐다.  
 
이로써 박항서호가 이번 대회에서 본선 진출을 위한 1차 관문을 넘기 위해서는 북한을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황이 됐다.  
 
UAE, 요르단, 베트남, 북한이 속한 D조는 네팀이 모두 두 경기씩을 치른 가운데 UAE와 요르단이 각각 1승 1무 (승점 4점)로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북한은 요르단과 UAE에 2연패를 당해 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박항서호는 오는 16일 방콕으로 이동해 북한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같은 시각 요르단과 UAE도 경기를 펼친다.  
 
박항서호는 북한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고 요르단과 UAE 경기 결과에 따라 8강행 여부를 결정짓게 된다.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전을 겸하는 이번 대회에서 일본을 제외하고 상위 3위 안에 드는 팀은 도쿄올림픽행 티켓을 얻는다.
 
박항서호는 이번 대회에서 역대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