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XX 한판 붙을래 너" 원장에 욕설 들은 이국종, 바다로 떠났다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이국종 교수는 병원 당국이 병실을 안 내눠 지난해 63회 환자를 못 받았다고 말한다. 병원 측은 ’이 교수가 본인 생각만 주장한다“고 반박한다. [중앙포토]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이국종 교수는 병원 당국이 병실을 안 내눠 지난해 63회 환자를 못 받았다고 말한다. 병원 측은 ’이 교수가 본인 생각만 주장한다“고 반박한다. [중앙포토]

지난해 10월 2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5층. 간호팀장이 황급히 이국종 교수를 찾아 올라왔다. 간호팀장은 “본원에서 외상센터 환자에게 병실을 배정하지 말라고 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또 그런 거예요”라며 화를 냈다. 외상센터는 즉시 바이패스(bypass·우회)를 걸었다. 환자를 더는 받을 수 없으니 신규 환자를 보내지 말고 다른 데로 우회시켜달라고 소방청에 요청했다.
 

“외상센터 환자 못받고 딴곳 보내”
병원 “병상 쪼개 충분히 지원했다”
복지부서 병원 경고, 문제 봉합
이씨 해군 함선 타…주변선 “잠수”

이국종 교수의 아주대 권역외상센터가 지난해 63회 바이패스를 건 것으로 나타났다. 868시간으로 36일이 좀 넘는다. 환자를 받지 못하고 일시적으로 문을 닫는, 셧 다운(shut down) 상태를 말한다. 2018년 53건, 719시간(약 30일) 그랬다. 하지만 이국종 교수의 이런 주장에 아주대병원 측은 “우리 병원의 병실이 항상 부족하다. 그 와중에도 외상센터를 충분히 지원했다”고 반박한다.
 
아주대 외상센터는 100병상으로 전국 외상센터 중 가장 크다. 외상센터가 넘치면 본원 병동으로 환자를 입원시켜야 하는데, 이게 원활하지 않다가 지난해 9, 10월께 완전히 막혔다는 것이다. 지난해 63건의 바이패스 중 9월 이후 발생한 게 43건에 달한다.
 
이 교수는 지난해 10월 “(병원 당국이)병실을 안 준다”며 “외상센터 운영지침에는 환자가 넘치면 본원이 적극적으로 받아주게 돼 있는데, 이를 위반했다”고 말했다. 이 지침을 위반하면 외상센터 지원금을 환수할 수 있게 돼 있다. 아주대 외상센터는 지난해 66억3600만원의 국고 지원을 받았다. 2016년 3월 외상센터 정식 개원 전엔 별 문제가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오픈 후 환자가 몰리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이 교수는 “본관에 병실이 많이 비었는데도 (우리 환자에게) 내주지 않더라. 수없이 사정했다. 병실을 안주면 긴급 출동을 못하고, 환자를 데려오지 못한다”고 말했다.
 
또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이국종 교수에게 폭언을 한 대화록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MBC 뉴스데스크는 유 원장과 이 교수를 담은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녹음파일에서 유 원장은 이 교수를 향해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며 욕설이 담긴 막말을 한다. 유 원장이 "나랑 한판 붙을래 너"라고 말하자 이 교수는 "아닙니다"라고 답한다. 
 
이 교수는 “이런 일이 반복되면서 더 이상 못 해먹겠다”라고 말했다. 해군 명예 소령인 이국종 교수는 지난달 15일 미국 샌디에이고에 기항한 해군 순항훈련전단에 합류, 1월까지 일정으로 태평양 횡단 항해를 떠났다. 해사 74기 생도 140명 등 승조원 630명을 태운 함정에서 응급환자 발생을 가정한 훈련 등을 진행한다. 아주대 권역외상센터 관계자는 “이 교수가 이런 상황을 좀 피하고 싶었는지 모른다. 잠수 탔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주대병원 측은 강하게 반박한다. 한상욱 아주대 병원장은 “우리 병원에서 정신과병동 등 특수병동 등을 빼면 1180개 병상 중 실제 가동 가능한 병상이 750개다. 이걸 42개 진료과가 나눠 쓴다. 게다가 지난해엔 간호간병통합병동 공사로 100개 병상을 닫았다”고 했다. 한 원장은 “병상을 쪼개 외상센터에 할당하고 있고, 응급환자를 위해 병상을 비워둬야 한다”며 “지난해 8월 닥터헬기가 들어오면서 외상환자가 더 늘어나 다 수용하기 어려우니 원칙을 지켜달라고 요청했고, 그게 진료를 못하게 한 것처럼 와전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 원장은 “외상센터의 경증환자 퇴원을 당겨서 병상 회전율을 높여야 하는데, 이 교수가 본인 생각만 주장한다”고 반박했다.  
유 원장의 폭언과 관련, 아주대측은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고 있다. 
 
한편 병실 배정을 두고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11월 현장 점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 박재찬 응급의료과장 등이 수원의 아주대의료원을 방문해 원활한 병실 배정을 요청했다. 박 과장은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다른 방안을 모색할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일종의 경고다. 지난달 중순 이후 바이패스가 거의 발생하지 않고 있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황수연 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