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에 안철수도 참여? 황교안 "노력중, 간접적 의견 교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방송화면 캡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 방송화면 캡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모여서 이길 힘을 만들어야 한다”며 새로운보수당과에 이어 우리공화당 등 다른 정당·세력과의 단계적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KBS '뉴스 9'에 출연해 “서로 시간을 두고 더 논의해야 될 정치세력도 있고, 또 바로 이야기가 될 수 있는 부분도 있다”며 “그런 부분은 단계적이고 전략적으로 통합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탄핵에 찬성한 새보수당과는 함께 할 수 없다는 우리공화당의 입장과 관련해선 “3년 가까이 됐으니 쉽게 모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단계적으로 통합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과의 통합 논의도 노력하느냐는 질문에 “(안 전 의원이 통합 논의에) 들어오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초기에는 (안 전 의원과) 이야기 자체를 할 수 있는 통로가 없었지만, 이제 간접적이나마 이야기들이 오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새보수당 유승민 통합재건위원장이 ‘보수재건 3원칙’을 제시하며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한 데 대해선 “우리가 추구해야 할 바는 힘이 모이게 하는 것”이라며 “그것을 합의로 이뤄내는 과정을 밟아가고 있다”고 답했다.
 
새보수당이 이날 제안한 ‘당 대 당 통합 대화’와 관련해선 “이제 막 통추위(통합추진위원회)가 출발했다”며 “논의를 하고 있으니까, 그 논의 과정에서 다양한 이야기들을 만들어낼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는 총선에서 “가급적 험지를 찾아서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험지가 어디냐’는 질문에는 “전략적 요충지라고 할 수 있는 여러 군데가 있다”면서도 ‘종로 외에 염두에 둔 곳이 있느냐’고 묻자 “염두에 둬본 일이 없다”고 했다.
 
이어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필요한 일이라면 뭘 하든지, 지역구 출마가 필요하면 지역구에라도 가서 당의 승리에 기여하는 헌신을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당내 중진 의원 중에서도 ‘험지 출마’에 “반응하는 분이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통합 과정에서 대표직은 물론 공천권 지분도 내려놓을 수 있냐는 질문에 “경우에 따라 아주 효율적인 방법도 있겠고, 또 인내가 필요한 방법들도 있는데, 그걸 다 동원해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는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답변했다.
 
황 대표는 최근 전광훈 목사 측에 함께 할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그런 것을 가짜뉴스라고 한다”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 애쓰고 있는 모든 분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