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법무부, 檢 반부패부 4→2 축소…직제개편안 공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전 경기도 과천 법무부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3일 오전 경기도 과천 법무부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법무부가 13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 등 13개 부서를 형사·공판부로 전환하는 내용을 담은 직제개편안을 공개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는 현행 4개에서 2개로 축소되고, 공공수사부 3곳 중 1곳도 형사부로 전환된다. 법무부는 전국 검찰청 7곳에 공공수사부 8개만 남기는 직제개편안을 공개하고 "주목받는 사건에 역량 집중돼 민생사건 지연된다"며 "수사권조정 등 급격한 수사환경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외사부는 인천·부산지검에만 남기고 서울중앙지검은 형사부로 전환한다. 서울중앙지검 총무부 역시 공판부로 바뀐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과학기술범죄수사부와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 등 3곳은 형사부로 바꾼다. 조세·과학기술 사건은 각각 서울북부지검과 서울동부지검이 중점검찰청으로 지정돼 전담할 계획이다.
 
비직제인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도 공판부로 전환된다. 기존 사건은 같은 검찰청 금융조사 1·2부로 재배당될 전망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