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트코인 유튜버 흉기로 공격한 용의자 구속 "도망 염려"

비트코인 투자 관련 방송을 하는 유명 유튜버를 흉기로 공격한 용의자 중 1명이 1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비트코인 투자 관련 방송을 하는 유명 유튜버를 흉기로 공격한 용의자 중 1명이 13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비트코인과 관련한 투자 방송을 하는 유명 유튜버를 흉기로 공격하고 도주 중 검거된 용의자 한 명이 13일 구속됐다.
 

수원역서 체포된 40대 "미안하다"
다른 50대 용의자는 호주 도주 중

서울동부지법 박정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4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법원에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A씨는 "왜 흉기로 공격했나" "범행을 주도했나" 등 취재진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지만 "피해자에게 할 말 있느냐"는 질문에 "죄송하다" "잘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지난 11일 오후 5시께 A씨를 수원역에서 체포하고 강도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9일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또 다른 50대 용의자와 함께 유튜버 황모씨를 흉기로 공격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아파트 건물 내부에서 엘리베이터를 탄 황씨의 손에 사제수갑을 채운 뒤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났다. 피습당한 황씨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투자와 관련한 방송을 진행하는 인물로, 6만여명의 구독자를 갖고 있다.
 
A씨 등 용의자 두 명은 황씨를 공격할 당시 아파트 폐쇄회로(CC)TV에 스프레이를 뿌리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황씨의 방송을 보고 투자를 했다가 손실을 보고 범행을 계획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경찰은 A씨와 함께 황씨를 공격한 다른 용의자 한 명에 대해선 범행 직후 홍콩을 거쳐 호주로 도주한 정황을 바탕으로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공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황씨는 사고 직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