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금융공사도 전세금 반환 보증 상품 내놓는다

주택금융공사가 이르면 6월 전세금 반환 보증 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집주인이 전세금을 돌려주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세입자가 부담을 덜 전망이다.   
[표준주택 공시가격 조정은 어떻게?〈YONHAP NO-2774]〈YONHAP PHOTO-2774〉 표준주택 공시가격 조정은 어떻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7일 고급빌라와 주택이 밀집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 일대 모습.   지난 25일 공개된 표준 주택 공시가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역대 최고 수준의 상승률 기록한 서울에서는 다가구주택 등 공시가격 급등 지역내 단독주택들이 의견청취 과정을 거치며 당초 예정가보다 어느 정도 낮아진 반면 공시가격 30억원을 초과하는 초고가 단독주택은 예정 공시가격 그대로 공시돼 하향 조정 요구가

[표준주택 공시가격 조정은 어떻게?〈YONHAP NO-2774]〈YONHAP PHOTO-2774〉 표준주택 공시가격 조정은 어떻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7일 고급빌라와 주택이 밀집한 서울 용산구 한남동 유엔빌리지 일대 모습. 지난 25일 공개된 표준 주택 공시가격을 분석한 결과, 올해 역대 최고 수준의 상승률 기록한 서울에서는 다가구주택 등 공시가격 급등 지역내 단독주택들이 의견청취 과정을 거치며 당초 예정가보다 어느 정도 낮아진 반면 공시가격 30억원을 초과하는 초고가 단독주택은 예정 공시가격 그대로 공시돼 하향 조정 요구가

 
통상 전세자금 대출을 받을 땐 보증기관(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SGI서울보증)의 '상환 보증' 절차를 거친다. 세입자가 은행에 전세 대출금을 상환할 수 없을 때, 보증기관이 대신 은행에 대출금을 상환해주는 걸 말한다. 이 상환 보증 덕에 은행은 좀 더 낮은 금리로 전세금을 빌려줄 수 있다.
 
상환 보증에 가입한 사람 중 일부는 '반환 보증'에도 가입한다.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반환하지 않는 경우, 보증기관이 먼저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지불한 뒤 추후 집주인에게 징수하는 상품이다.
 
그런데 전세자금 대출 상환 보증을 제공하는 기관 3곳 가운데 주택금융공사엔 반환 보증 상품이 따로 없었다. 이 때문에 주택금융공사에서 상환 보증을 받은 사람은 반환 보증을 받기 위해 주택도시보증공사 또는 SGI서울보증을 한 번 더 거쳐야 했다. 조만간 주택금융공사가 전세금 반환 보증 상품을 출시하기로 함에 따라 전세 세입자의 대출 절차가 보다 간편해질 전망이다.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공사는 우선 공사의 상환 보증 이용자에 한해 반환 보증 상품을 제공한 뒤 차후 대상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공사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전세금 반환 상품 보증료율을 주택도시보증공사나 SGI서울보증(0.13~0.22%)보다 낮은 수준에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증료율 0.1%를 적용할 경우 전세 5억원에 대한 전세금 반환보증 요금은 연 50만원이다.
 
가입 대상은 일반 전세자금 대출 보증 상품과 동일하다. 주택금융공사 전세자금 대출 보증 상품은 임차보증금이 5억원(지방 3억원) 이하인 경우에만 이용할 수 있다. 또 다주택자이거나 시가 9억원을 넘는 주택 보유자, 부부합산 소득이 1억원을 넘는 경우엔 가입 대상에서 배제된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