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본, 中 집단 폐렴 병원체 입수 “박쥐 유래 사스와 89% 유사”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집단 폐렴을 일으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유래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ㆍ사스) 코로나바이러스와 89% 유사한 성질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 달 내 검사법 개발..진단 1~2일서 수시간 내로 단축”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푸단대학교를 통해 우한시 폐렴의 원인 병원체를 입수한 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분석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박쥐에서 유래한 코로나바이러스와 89.1%로 가장 높은 상동성을 보였다. 상동성은 유전자나 단백질의 유사한 성질을 말한다. 사람코로나바이러스 4종과 39~43%,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과 50%, 사스와 77%의 상동성을 각각 보였다. 
중국 우한에서 집단 폐렴을 일으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모습이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중국 우한에서 집단 폐렴을 일으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모습이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사스로 분류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질본은 “현 단계에서 이러한 상동성으로 사스 바이러스와의 직접적 연관성 및 독성을 확정할 수는 없다”며 “바이러스 분류와 감염력, 독성 확인하기 위해 심층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질본은 이 결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한 달 내에 국내에서 적용할 수 있는 검사법을 개발해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에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현재는 중국 우한 폐렴과 유사 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판코로나(pan-corona) 검사’를 하고 있다. 모든 코로나바이러스 존재 여부를 살펴보는 것이라 양성으로 나올 경우 감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 한 번 더 비교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질본은 “중국에서 받은 바이러스 염기서열 정보를 이용해 변별력 높은 특정 유전부위를 증폭하는 방법으로 검사법을 개발하고 있다”며 “검사시간이 1~2일에서 수 시간 내로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중국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는 41명으로 이 가운데 1명이 사망했고 7명의 상태가 위중하다. 6명은 퇴원했다. 접촉자는 763명으로 이 가운데 추가 환자는 현재까지 없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