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의 대북교류···유엔 허가 받고 개성 관광·묘목사업 추진

경기도가 민간단체와 손을 잡고 개성관광 사전 신청을 받는다. 북한 황해북도 개성시 개풍동 일대에 묘목을 심어 황폐한 북한 산림을 복원하는 '개풍양묘장 조성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13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020 경기도식 평화협력정책 및 대북 교류사업 추진 방향에 대하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13일 오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020 경기도식 평화협력정책 및 대북 교류사업 추진 방향에 대하여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13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 경기도식 평화협력 정책 및 대북교류사업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얼어붙은 남북관계 등에 굴하지 않고 평화협력정책을 꾸준하게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주요 사업은 ▶개성관광 실현 ▶개풍양묘장 조성 ▶북측 농촌개발 시범사업 대북 제재 면제 추진 ▶한강하구 남북공동 수역 활용 ▶DMZ 국제 평화 지대화 추진 등 5개다.
 
먼저 경기도는 개성관광 실현 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민간단체와 손잡고 '개성관광 사전신청 서명운동'을 추진한다. 경기도를 시작으로 전 국민적 서명운동으로 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지난 10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만나 개성관광 사전신청서를 전달하는 한편 개성관광 실현을 위해 추진해 나갈 사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해 6월에도 통일부에 개성관광 추진을 위한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중단됐던 개풍양묘장 조성사업도 추진 

북한 개성시 개풍동 일대 9㏊에 묘목 생산 등 산림 녹화사업 전초기지를 만드는 '개풍양묘장조성사업'도 속도를 높인다. 2007년 9·13 남북합의서 체결에 따라 추진된 사업으로 남북교류협력기금 17억7000만원을 들여 연간 150만 그루의 묘목을 생산하는 시설을 만드는 사업인데 2010년 남북관계가 악화하면서 중단됐다.
경기도는 이 사업 재개를 위해 지난해 12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개풍양묘장 조성사업’에 필요한 물자 152개 품목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승인을 받았다. 인도적 지원 사업을 넘어 개발 협력 사업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가 추진하는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 사업 종합도. 남북공동수역인 한강하구를 남북이 평화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이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가 추진하는 '한강하구 평화적 활용 사업 종합도. 남북공동수역인 한강하구를 남북이 평화적으로 활용하는 방안이다. [사진 경기도]

 
"대북제재 아래서 할 수 있는 범위 사업은 추진해도 된다"는 유엔 측 입장에 따라 농촌개발 시범사업과 한강하구 남북 공동수역 사업도 추진한다. 이중 한강하구 남북 공동수역 사업은 지난해 연구용역을 통해 2조8000억원 규모의 사업계획을 마련한 상태다. DMZ엔 남과 북이 함께하는 평화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는 "남북관계 경색 등 여건은 쉽지 않지만 지난해 11월 대북지원 사업자로 지정되는 등 대외정세에 발이 묶여 있는 중앙정부를 대신할 길이 열린 만큼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