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5개 구청, ‘청소년 체험학습 카드’로 중학생에 연간 최대 20만원 지원

 [중앙포토]

[중앙포토]

서울시 주민 중 중학생 1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라면 귀가 솔깃할 뉴스가 있다. 연간 최대 20만원 지원이 되는 청소년 체험학습 카드다. 단, 동작구와 성동구, 강서구, 성북구, 도봉구 등 서울 5개 구에서만 유지하고 있는 만큼 확인은 필수다. 
 

자유학기제로 '직업체험' 수요 늘자
동작구 연간 20만원의 포인트 지급
성동구는 1년에 10만원 지원 나서

동작구는 오는 3월부터 관내 중학생 1학년 학생과 만 13세 학교 밖 청소년 2700명을 대상으로 카드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동작구는 '자유 학기·학년제' 시행으로 청소년에게 진로 체험과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체험 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청소년 체험학습 카드' 신청 방식은 간단하다. 중1이 된 학생이 3월부터 각 동 주민센터에서 카드발급을 받으면 된다. 포인트 카드 충전방식으로 1인당 상반기와 하반기에 각각 10만원씩 연간 20만원이 충전된다. 이 카드를 구와 협약을 맺은 진로·직업 체험시설이나 볼링장, 체육관 등 스포츠 시설, 서점과 각종 학원 등 온·오프라인 120여 개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다. 중학교 1학년생이 받을 수 있는 유일한 현금성 '지원'인 셈이다.
 
지난해 청소년 체험학습 카드를 도입한 동작구의 경우 지난 한 해 동안 2206명이 신청해 3억7000여만 원을 지원받았다. 윤소연 동작구 교육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청소년들에게 공정한 성장기회를 제공하는 교육혁신도시 조성을 위해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동구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체험학습 카드'를 지원한다. 단 금액은 상반기 5만원, 하반기 5만원으로 총 10만원이다. 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진로, 직업 체험과 볼링장, 탁구장 외에도 영화관과 대학로 극장에서도 쓸 수 있다. 동작구처럼 사용하지 않으면 포인트는 사라진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성동구는 2017년부터 ‘아동·청소년 체험학습카드’ 지원을 실시해 현재 111개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며 “청소년들이 자신의 꿈을 찾는 작은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북구도 올해 체험학습카드를 지원한다. '아동청소년 동행카드'로 상반기와 하반기 각각 5만원씩 10만원을 지급한다. 성북구에 주소를 둔 만 13세 아동·청소년 3만3000명이 대상자다. 성북구 관계자는 "학원 공부에는 지원금을 사용할 수 없고, 열심히 놀고 진로를 고민할 수 있는 분야에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도봉구도 올해 10만원을 지원하는 '청소년 미래카드'를 3월부터 시행한다. 강서구도 올해 10만원을 지원한다. 강서구 관계자는 "지난해 2900여 명에게 체험학습 등 체험카드를 지원한 데 이어 올해도 3월부터 카드 발급 신청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