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생가터 표지 철거 3년만에 재설치…“민원·1인시위 끊이지 않아”

13일 대구시 중구 삼덕동 박근혜 전 대통령 생가터 인근에 생가터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재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13일 대구시 중구 삼덕동 박근혜 전 대통령 생가터 인근에 생가터임을 알리는 표지판이 재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생가터 표지판이 철거된 지 3년 만에 다시 설치됐다.
 
13일 대구시 중구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제18대 박근혜 대통령 생가터’라는 문구가 들어간 표지판을 삼덕동에 설치했다. 이 표지판은 A4용지 2장을 세로로 붙인 크기로 한글과 영문으로 표기했다.
 
앞서 생가터 표지판은 지난 2013년 2월 박 전 대통령 취임을 기념해 세워졌지만 국정농단사태가 불거진 2016년 11월 붉은색 스프레이에 훼손돼 철거됐다.
 
당시 표지판은 가로 70㎝·세로 240㎝ 크기로 박 전 대통령이 꽃다발을 들고 웃으며 손을 흔드는 사진과 생가터 이력을 소개하는 글을 담겨 있었다. 다만 이번에는 사진을 뺐다.
 
중구청 관계자는 “표지판을 철거한 후 보수단체 민원이 10여차례 들어오고 1인 시위가 끓이지 않아 재설치하게 됐다”며 “표지판을 다시 설치한 것에 다른 뜻은 없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