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소기업 두 곳 중 한 곳 "설 자금 사정 곤란하다"…필요 자금은 2억4190만원

중소기업 두 곳 중 한 곳이 올해 설 자금 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가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 결과다. 조사 결과, 설 자금 사정이 어려운 중소기업은 응답 기업의 절반(49.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 사정곤란 원인(복수응답)으로는 ‘판매 부진’과 ‘인건비 상승(각 52.9%)’이 가장 많았고, 이어 ‘원부자재 가격상승(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대금 단가 동결ㆍ인하(20%)’ 등이 뒤를 이었다.  
자금사정 곤란원인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자금사정 곤란원인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조사에 응한 중소기업들은 올해 설에 평균 2억4190만원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해(2억2060만원)보다 2130만원 증가한 수준이다.  
필요 자금을 확보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자금 마련 방안(복수응답)으로는 ‘결제 연기(49.6%)’, ‘납품 대금 조기 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책 없음’이란 응답도 27.9%에 달했다.   
 
한편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 예정’이라고 답한 중소기업은 지난해보다 1.8%p 줄어든 50.1%였으며, 1인당 평균 62만4000원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 내수 부진이 장기화하고 글로벌 경기상황이 불확실한 가운데, 제조ㆍ서비스ㆍ건설업 모두 전반적으로 부진했다”며 “가계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중소기업 대출 환경이 약간 좋아졌지만, 경영부진 심화로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자금 곤란을 호소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