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 보험료 이달 말 3%대 인상…'보험다모아'로 아껴보세요

자동차보험료가 이달 말부터 줄줄이 오른다. 1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KB손해보험이 이달 29일 자동차보험의 보험료를 3.5% 인상한다. 2월 초에는 손해보험업계 상위 업체인 삼성화재(3.3%), DB손해보험(3.4%), 현대해상(3.5%) 등도 보험료를 인상한다. 나머지 중소형사들도 상위업체들의 인상에 맞춰 보험료 인상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 pxhere]

[사진 pxhere]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손해율의 악화 등을 이유로 보험료 인상을 추진해왔다. 손해율은 보험료 대비 나가는 보험료 비율을 나타낸다. 12월 손해율을 보면 삼성화재(100.1%), 현대해상(101%), DB손해보험(101%), KB손보(100.5%) 등 대부분 100%를 웃돌았다. 보험사를 운영하는 데 들어가는 사업비를 고려하면 적자라는 게 보험업계의 주장이다.
 
당초 보험업계에서는 최저인상률 5%를 제시했지만, 보험료 인상은 3.5% 수준으로 정리됐다. 음주운전 사고부담금 인상 등 제도 개선 효과(1.2% 인하)를 반영해달라는 금융당국의 요청이 배경이다.  
 
일단 가입자 입장에선 부담이 커졌다. 보험료를 줄이려면 인터넷 온라인 창구를 이용하는 게 기본이다. 각 보험사 별로 15% 정도의 보험료를 할인해주고 있다. 여기에 보험사별로 제공되는 할인 특약 제도도 활용하는 게 좋다. 차량 운전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마일리지 할인이나 운전습관에 따라 할인을 해주는 특약 등이 대표적이다. 대중교통 이용 특약, 보행 거리 특약 등도 있다. 
 
[보험다모아 홈페이지 캡처]

[보험다모아 홈페이지 캡처]

보험사마다 있는 특약이더라도 사별로 기준과 할인율이 모두 다른 만큼 비교가 필요하다. 예컨대 주행거리에 따른 할인은 11개 손보가 모두 운영하지만, 주행 거리별 할인율에는 차이가 있다. 계약자가 가장 많은 4대 손보사만 살펴보면 연간 주행거리가 2000㎞일 경우 할인율은 DB손해보험(32%), KB손보(35%), 삼성화재(32%), 현대해상(32%)이지만, 5000㎞일 때는 DB손보(17%), KB손보(26%), 삼성화재(24%), 현대해상(27%) 등으로 할인폭이 달라진다. 

 
보험사별로 운영하는 각종 할인 특약을 한 번에 비교하려면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가 운영하는 보험견적 사이트 보험다모아(e-insmarket.or.kr)를 이용해보는 것도 좋다. 휴대폰 등을 통해 개인인증을 한 후 대인보상액 등 원하는 정보를 입력하면 예상 보험료가 나온다. 이 과정에서 블랙박스 유무, 예상 주행거리, 자녀 현황 등 각 보험사가 제공하는 특약에 해당하는 정보를 입력하면 각종 할인 특약이 자동으로 산정된다. 
 
지난해 12월부터는 보험다모아에서 개별 보험사 홈페이지로 이동할 경우, 보험다모아에서 입력한 정보를 불러올 수 있도록 시스템이 개선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