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좌천된 사람에 ‘평화와 휴식’…박지원 “조롱 문자? 난 그렇게 안 느껴져”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최근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좌천된 검찰 고위 간부에게 조롱성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는 논란에 대해 견해를 밝혔다.
 
박 의원은 13일 진행된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이 지검장이 ‘조롱 논란’을 반박하며 공개한 문자 메시지에 대해 “문자 전문을 읽어보니까 조롱이라고 안 느껴지더라”고 말했다. 그는 “제 국어 실력이 나빠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전체적인 문맥이 그걸 조롱이라고 잡아내야 되는가 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문자 메시지 중 ‘평화와 휴식이 있는 복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두고 진행자가 “좌천된 사람한테 이런 내용을 보냈다”고 묻자, 박 의원은 “인사에 불만이 있더라도 평화롭게 생각하고 잘 휴식하면 또 좋은 날이 있을 거다, 이렇게 해석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이어 “꼭 그것을 잡아서 조롱이다, 저는 그렇게 전체적 문맥을 (파악하지 않았다)”며 “이걸 가지고 이야기하나 ”라고 했다.
 
최근 윤석열 검찰총장의 핵심 참모들을 대거 교체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대해선 “진짜 너무 세게 했더라”고 평가했다. 그는 “(추 장관이) 세게 하리라고 봤지만 이 정도까지는 솔직히 예상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남아있는 검찰 후속 인사에 대해 “조화롭게 했으면 좋겠다”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대립하고 갈등하는 모습이 문재인 정부에서 일어나는 것은 결국 국민들에게 신뢰를 잃어가는 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도 한 발씩 물러서서 국민을 보고 또 문재인 정부를 보고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두 분 다 임명하신 분들이면 (둘이) 만나 협의해서 풀고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