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생 고속도로 횡단중 참변…아버지 "동급생 폭행탓" 주장

[뉴스1]

[뉴스1]

새벽 시간 고속도로를 무단 횡단하다 차에 치여 숨진 고교생이 다른 동급생에게 폭행·협박을 당해 사고를 당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고교생 아버지 “아들, 동급생에게 폭행·협박당해”
“극단적 선택할 이유 없어…경찰 진실 밝혀 달라”

13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6시 30분쯤 경부고속도로 구미 나들목(IC) 부근 왕복 8차로를 횡단하던 A군(18·고등학교 3학년)이 서울 방향 1차로에서 달리던 차에 치여 숨졌다.
 
A군의 아버지는 1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구미시 고속도로 나들목 중앙분리대 1차로 자살 사건의 뒷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군과 함께 있었던 동급생 친구가 A군을 폭행·협박했고 이를 참지 못한 A군이 고속도로로 뛰어든 것이라는 내용이다.
 
A군 아버지는 “아들은 5일 밤 11시쯤 동생에게 즐거운 표정으로 ‘시내에 가서 친구들과 술을 한잔한다’며 집을 나서 한 술집에서 6일 오전 3시 21분까지 친구 4명과 술을 마셨다고 한다. 이어 한 노래방으로 가게 되고 아들이 분위기에 취해 500㎖ 물통을 던졌는데 그게 함께 있던 다른 학교 동급생 B군의 머리에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B군은 화가 나서 아들의 뺨을 두 차례 때리고 온갖 욕설을 했고, 아들은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했다. 하지만 B군은 계속 욕설을 했고 친구들이 말리는 상황에서도 계속 ‘죽여버리겠다’며 욕설을 했다”며 “아들이 공포에 질려 노래방을 뛰쳐나왔는데 바깥에 B군의 친구들이 있었고 B군과 함께 아들에게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A군의 아버지는 “아들의 친구들이 아들을 빨리 집에 데리고 가야겠다고 판단하고 택시를 잡아 태웠는데 B군이 자기도 타고 가겠다며 동승을 했다. 택시에서도 B군은 아들에게 욕설과 협박을 했다. 당시 대화 내용은 택시 블랙박스에 녹화가 돼 있고 경찰에서 확보한 상태”라며 “B군의 집 근처에 도착한 아들과 B군은 둘이서 대화를 했고 아들의 친구들은 그 모습을 먼 곳에서 보고 있었다”고 했다.
[일러스트 강일구]

[일러스트 강일구]

 
그러면서 “B군이 자신의 휴대전화기를 들자 아들이 패딩을 벗고 휴대전화를 땅에 던진 뒤 달리기 시작했다고 한다. 아들이 달리면서 한 말은 ‘아 진짜 힘들다, 죽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아들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위해 고속도로를 무단 횡단해 중앙분리대까지 향하게 됐고 차량과 충돌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A군의 아버지는 “영안실에서 아들의 시신을 확인하고 집에 와 집안 곳곳을 뒤졌지만, 아들은 아무런 쪽지를 남기지 않았다. 아들이 극단적 선택을 할 마음이 있었다면 분명 어딘가에 쪽지를 남겼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없는 걸 보니 애초에 그런 마음이 없었다고 생각했다”며 “B군은 경찰 조사에서 술에 많이 취한 상태라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했다는데 아들을 극단적 선택으로 몰아가게 한 B군의 말이 무엇이었는지 궁금하다”고 했다.
 
A군 아버지는 “아들이 B군의 협박으로 위협을 느껴 급히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며 “어떤 일이 있었는지 경찰이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A군은 키 172㎝가량으로 오는 3월 육군 부사관 입대를 앞두고 있었고 중학교 1학년 때부터 권투 선수로 5년간 생활하며 전국대회 우승 경력도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A군과 함께 있었던 친구들을 불러 조사하고, 아파트 인근 폐쇄회로TV(CCTV)를 분석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