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첫 출근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조롱 문자 논란에 "…"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3일 첫 출근을 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8시 55분쯤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 도착했다. 
 
그는 ‘현 정권 수사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문자 메시지 논란에는 어떤 입장이냐’ 등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곧바로 들어갔다.
 
앞서 이 지검장은 지난 8일 검사장급 인사를 전후해 인사 대상이었던 대검찰청 고위 간부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로 논란이 불거졌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문자 내용의 첫 부분에는 약을 올리는 듯한 표현이 들어가 있고, 중간에는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이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문자 메시지 전문을 공개하며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 지검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형사부장을 맡았다. 이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을 거쳐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을 이끌게 됐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경희대 법대 동문이다.
 
이 지검장의 취임식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 2층 강당에서 진행된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