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아차 노조 “임단협 결렬”…17일까지 부분파업 돌입

경기 광명시 소하동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뉴스1]

경기 광명시 소하동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뉴스1]

 
기아자동차 노조는 13일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이 결렬돼 오늘부터 17일까지 5일간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13~15일은 주·야간 조의 업무시간을 각각 4시간 줄이고 16~17일은 6시간씩 줄이는 부분 파업을 진행한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해 12월 10일 광명시 소하리 공장에서 진행된 16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4만원 인상, 성과·격려금 150%+320만원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또 완성차 생산라인 노동자의 사기 증진을 위해 라인 수당을 일부 올리는 안과 기업의 사회적 역할 확대를 위해 사회공헌기금 30억원을 출연하는 안도 합의했다.
 
그러나 잠정 합의안은 노조원 찬반 투표에서 과반 ‘반대’(56%)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지난달 18~19일 부분 파업했다.
 
이어 같은 달 20일 노사는 17차 본교섭을 진행했으나 노조는 임금 인상 부분 등이 앞선 잠정합의안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24일에도 부분파업을 했다.
 
노조 관계자는 “소비자 불편을 덜기 위해 전면 파업이 아닌 부분 파업을 했다”며 “사측과 교섭이 다시 이뤄지면 부분 파업을 보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