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슴벌레 농장서 불…8200만원 재산 피해·유충 7000마리死

사슴벌레 농장에서 13일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충북 진천소방서]

사슴벌레 농장에서 13일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충북 진천소방서]

사슴벌레 농장에서 불이나 30분 만에 진화됐지만 약 8200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13일 충북 진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쯤 충북 진천군 덕산읍의 한 곤충사육장에 화재가 발생해 30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사슴벌레 유충 7000여마리가 죽었고 샌드위치 패널로 된 곤충 사육장, 차량 1대. 화목보일러 등이 불에 탔다. 소방서 추산 82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창고 건물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였다’는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