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래픽 ONE SHOT] 2020년 휴일 없는 달 지난해 두배…그래도 찾아낸 ‘황금 연휴’

2020년 휴일 줄었다.

2020년 휴일 줄었다.


2020년 경자년은 평년보다 하루가 더 많은 366일이지만, 오히려 쉬는 날은 올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가 늘어난 이유는 바로 올해가 4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윤년으로 2월 29일이 하루 더 생기기 때문이다. 하지만 쉬는 날은 오히려 하루 줄어들었다. 전체 법정 공휴일 수는 총 67일로 올해보다 하루 더 늘었지만, 총 휴일 수는 올해 117일에서 115일로 이틀 감소했다.
 
이유는 공휴일인 삼일절, 현충일, 광복절, 개천절이 모두 주말과 겹쳐있기 때문이다. 이들 휴일은 주말과 겹쳐있어도 대체 휴일과는 상관이 없는 휴일로 그만큼 휴일 수가 줄어든 것이다.
 
휴일이 없는 달도 2019년 4월, 7월, 11월에서 올해는 2월, 3월, 6월, 7월, 8월, 11월로 두 배나 늘었다. 5월 5일 어린이날이 지나면 9월 30일 추석 연휴가 시작될 때까지 일요일을 제외한 단 하루의 공휴일도 없다.
 
하지만 쥐구멍에도 볕은 드는 법 ‘황금연휴’의 기회도 있다. 1월 24~27일 설날 연휴, 9월 30일~10월 2일 추석 연휴, 10월 9~~11일 한글날 연휴, 12월 25일~27일 성탄절 연휴가 아쉬운 마음을 달래줄 것으로 보인다. 연휴를 기준으로 연차 휴가를 잘 활용하면 좀 더 여유로운 연휴도 가능하다.
 
숨겨진 ‘황금연휴’는 부처님오신날이다. 부처님오신날인 4월 30일(목)부터 5월 5일 어린이날까지 이 기간에 5월 1일(금요일·근로자의 날)과 5월 4일(월요일) 연차를 활용하면 최장 6일의 휴가를 노려볼 수 있다. 5월 1일 근로자의 날의 경우 
회사별로 다르지만, 자율적 유급휴일을 잘 활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방법이다.

 
글=김경진 기자 capkim@joongna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관련기사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