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 금, 금, 금… 4대륙 쇼트트랙 선수권 개인전 휩쓴 최민정

2019-2020 4대륙 쇼트트랙 선수권에서 개인전 전관왕을 차지한 최민정. [AP=연합뉴스]

2019-2020 4대륙 쇼트트랙 선수권에서 개인전 전관왕을 차지한 최민정. [AP=연합뉴스]

2018평창올림픽 2관왕 최민정(22·성남시청)이 4대륙선수권 전관왕의 위업을 달성했다.
 
최민정은 13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4대륙 선수권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32초71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한 바퀴를 앞두고 코트니 리 사라울트(캐나다)를 추월한 최민정은 사라울트와 김아랑(고양시청)을 제치고 여유있게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다. 전날 500m와 1500m에서도 우승한 최민정의 이번 대회 세 번째 금메달.
 
최민정의 질주는 개인 종합우승을 가리는 수퍼파이널(3000m)에서도 이어졌다. 최민정은 출발과 동시에 다른 선수들을 두 바퀴 따라잡았다. 이미 포인트상으로 최민정을 따라잡기 힘든 선수들은 최민정의 질주를 바라만 봤다. 구간별 1위 보너스포인트(5점X2회)까지 독식한 최민정은 다른 선수들과 합류한 뒤 천천히 1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총점 136점을 따낸 최민정은 종합우승까지 차지하며 이번 대회 개인전 전종목을 휩쓸었다. 1500m 은메달을 따냈던 서휘민(평촌고)은 수퍼파이널 3위에 오르면서 종합 2위를 차지했다.
 
최민정은 지난해 세계선수권 종합우승을 차지하며 올림픽 이후에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2019-2020시즌엔 다소 부진했다. 네 차례 월드컵 시리즈 개인전에서 한 개의 금메달도 따지 못했다. 부상과 부진까지 겹쳐 처음으로 겪은 슬럼프였다.
 
올시즌 처음 신설된 이번 대회는 비유럽 국가(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만 출전한다. 중국과 캐나다도 100% 전력으로 나서지 않았다. 수잔 슐팅(네덜란드), 마르티나 발세피나(이탈리아), 킴 부탱(캐나다), 장유팅, 판커신(이상 중국) 등 강적들이 나서지 않았다. 하지만 최민정 특유의 아웃코스 추월 능력을 보여주는 등 자신의 기량을 되찾았음을 입증한 것으로도 큰 의미가 있다. 최민정 자신도 "70% 정도 경기력을 회복한 것 같다"며 만족했다. 
남자부에서 500m, 1000m 1500m, 개인종합까지 휩쓴 황대헌. [AP=연합뉴스]

남자부에서 500m, 1000m 1500m, 개인종합까지 휩쓴 황대헌. [AP=연합뉴스]

남자부에선 황대헌(21·한국체대)이 역시 전관왕을 달성했다. 황대헌은 500m·1000m·1500m에서 모두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이미 1위를 확정지은 황대헌은 수퍼파이널에선 박지원(성남시청)의 레이스를 도우면서 7위로 골인했다. 총점 103점을 딴 황대헌은 2위 스티븐 두보아(캐나다, 65점)를 여유있게 따돌렸다. 수퍼파이널 1위를 차지한 박지원은 종합 3위(47점)에 올랐다.
 
한국 대표팀은 남·여 릴레이까지 휩쓸며 이번 대회에 결린 10개의 금메달을 모두 챙겼다. 최민정·김아랑·김지유(성남시청)·노아름(전북도청)이 출전한 여자 대표팀은 3000m 계주에서 캐나다와 중국을 제쳤다. 황대헌·박지원·김다겸·이준서(한국체대)가 출전한 남자 팀도 5000m 결승에서 샤를 아믈랭이 이끈 캐나다를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금 10, 은 2, 동 4개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