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매체 “‘기생충’, 오늘 오스카 후보 지명 4개 부문 유력”

영화 ‘기생충’ 제작진들이 지난 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한국 매체 간담회에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들고 있다. 왼쪽부터 송강호, 이정은,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작가 한진원, 봉준호 감독. [연합뉴스]

영화 ‘기생충’ 제작진들이 지난 5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포시즌호텔에서 열린 한국 매체 간담회에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들고 있다. 왼쪽부터 송강호, 이정은,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 E&A 대표, 작가 한진원, 봉준호 감독. [연합뉴스]

미국 할리우드 연예매체 ‘더 할리우드 리포터’(THR)는 13일(현지시간) 발표되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 최종 후보 지명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작품·감독·각본·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오스카 최종 후보작 발표는 미 서부시간 13일 오전 5시 18분(한국시간 13일 오후 10시 18분)에 진행된다.
 
이 매체는 작품상 후보작에 ‘기생충’을 비롯해 ‘1917’, ‘아이리시맨’, ‘결혼이야기’, ‘조커’ 등이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감독상 후보로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1917’의 샘 멘데스, ‘결혼이야기’의 노아 바움바흐를 예상했다.
 
각본상 후보는 ‘기생충’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이야기’, ‘1917’, ‘나이브스 아웃’ 등이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생충’ 각본상 후보가 된다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가 수상 대상자가 된다.  
 
이어 외국어영화상에서 이름이 바뀐 국제영화상 후보작으로는 ‘기생충’ 외에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 ‘레미제라블’(프랑스), ‘더 페인티드 버드’(체코), ‘진실과 정의’(에스토니아)가 이름을 올렸다.  
 
이 매체는 ‘아이리시맨’이 11개 부문으로 최다 후보 지명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오스카 시상식은 다음달 9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오스카 트로피. [AFP=연합뉴스]

오스카 트로피. [AFP=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