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기관 취업을 노려라”..충청권 대학 공공기관 취업 특별 대책 마련

공공기관에서 지역 인재를 최고 30%까지 목표 채용하도록 혁신도시법이 개정됨에 따라 대전지역 대학이 ‘공공기관 특별반’을 편성하는 등 대응 전략을 마련하고 있다.

혁신도시법 개정, 충청 51개 공기업 의무채용
2024년까지 최대 30%, 지역 대학생 선발해야
대학, '공공기관 특별반'편성 교육 등 대책 분주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지난해 3월 26일 대전시청에서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에 힘을 모으자는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북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사진 대전시]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지난해 3월 26일 대전시청에서 지역인재 채용 광역화에 힘을 모으자는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시종 충북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사진 대전시]

12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수자원공사·조폐공사·한국철도 등 대전지역 공공기관도 올해 하반기 공개채용부터 지역인재를 의무채용한다. 충청권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 공공기관은 대전(17개), 충남(3개), 충북(11개), 세종(20개) 등 51개에 달한다. 
 
이 가운데 충북과 세종의 31개 공공기관은 2018년부터 해당 지역에서만 일정 비율의 지역 인재를 의무채용해왔다. 그러다가 혁신도시법 개정으로 대전과 충남 지역 20개 공기업이 추가됐다. 이들 51개 공기업은 시·도 구분 없이 충청권 대학 졸업생을 일정 비율 선발해야 한다. 지역인재 목표 채용 비율은 2024년까지 최대 30%까지 늘어난다.
 
공공기관 가운데 한국철도는 올해 전체 채용인원(1500여 명) 중 하반기에 850명 정도를 선발할 예정이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약 850명 가운데 충청권 몫이 정해지면 해당 범위내에서 일정비율을 지역인재로 뽑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국조폐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 등도 올해 하반기부터 일정 비율의 신입사원을 충청권 대학에서 뽑는다.  
 
 
지역 대학도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취업률을 높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인 데다 공공기관이 학생들에게 꿈의 직장이기 때문이다. 충남대는 오는 3월 신학기부터 '지역 공공기관 기업분석 및 취업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모의고사·면접·프레젠테이션 등의 프로그램이다. 또 학생에게 '공공기관 취업 박람회' 등의 취업 관련 행사에 참관하도록 독려하고 있다. 
 
충남대는 오는 18일 공공기관에 재직 중인 충남대 동문을 초청해 선배-후배 멘토링을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한국전력공사(일반사무), 국민건강보험공단(일반행정), 대전마케팅공사(전시컨벤션), 한국철도공사 코레일(일반사무), 한국산업인력공단(일반사무), 한국전력공사(ICT), 한국농어촌공사(토목), 서울교통공사(차량 검수) 등이 참여한다. 23일에는 ‘2020년 공직합격을 위한 SPAT 모의고사’를 진행한다. 충남대 권흥순 산학협력중점교수는 “개별 공공기관에 맞게 다양한 취업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며 “공공기관 취업 명문대학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밭대는 공기업 분석 경진대회, 취업스터디, 면접마스터 캠프 등의 프로그램을 지난해 하반기부터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공공기관의 비전, 인재상, 채용프로세스와 수행 직무 분석 경진대회를 열었다. 또 공기업 취업 스터디 동아리도 운영한다. 취업스터디는 하반기 공채 기업조사, 공채기업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작성, 모의고사 문제풀이 등을 한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대전 서구 둔산동 일대에서'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운동'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대전 서구 둔산동 일대에서'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운동'을 홍보하고 있다. [사진 대전시]

 
한남대는 지난해 8월부터 '공공기관 채용 특별반'을 만들었다. 지난해 1차 모집에서는 4학년 중심의 학생 50여 명을 선발해 기초과정, 직무심화과정 등을 진행했다. 공공기관 채용 일정에 따라 전문 컨설턴트에 의뢰해 서류 전형 첨삭지도, 면접 역량지도 등도 한다. 목원대도 오는 3월 공기업 취업 관련 프로그램을 개설할 계획이다. 대학 관계자는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은 취업난에 허덕이는 지역 학생에게 단비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상반기 안으로 공공기관별 채용 규모가 나오면 국토부와 함께 대전에서 합동채용 설명회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