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권법’ 소속 김동진 판사 “추미애 인사는 헌법정신 배치”

김동진

김동진

진보 성향의 한 부장판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 대해 “헌법정신에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부장판사는 특히 “한 개인에게 충성하는 맹신적 사고방식은 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난다”며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에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한 개인에 충성, 민주주의 어긋나”
문 대통령과 친문세력에 직격탄

진보 성향 판사 모임인 국제인권법연구회 소속 김동진(51·연수원 25기·사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는 11일 밤 페이스북에서 이번 인사를 언급하면서 “국민 선택으로 정권을 획득한 정치권력에는 헌법정신과 헌법질서에 의해 반드시 준수해야 할 법적인 규범이 존재한다”고 서두를 뗐다. 그는 “나는 국민에게 민주주의와 인권에 대해 좀 더 깨어난 시민의식을 발휘할 것을 호소한다”며 “어떤 한 개인에게 충성을 다하는 맹신적 사고방식은 시민의식에 입각한 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을 어기는 사람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에 의해 수사와 재판, 합당한 처벌을 받는 것이 헌법정신이다. 법 앞의 평등이 정치적 상황의 변화나 힘의 논리로 왜곡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 부장판사는“추 장관의 인사는 헌법정신에 정면으로 배치된다는 게 판사로서 심사숙고 끝에 이른 결론이다. 이 같은 대한민국의 현실에 대해 심각한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글 중간에는 “올바른 법조인은 언제나 고독하고 외롭기 마련이며 이는 법조인의 숙명”이라는 문구도 있는데, 윤 총장에 대한 격려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 부장판사의 글은 직접적 이해관계가 없는 다른 기관에서 보기에도 이번 인사에 문제가 많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특히 그가 문재인 정부 주류와 비슷한 진보 성향이며 대표적 ‘미스터 쓴소리’였다는 점은 글에 무게감을 실어준다. 김 부장판사는 2014년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 관련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 선고를 받자 “법치주의는 죽었다. 지록위마 판결”이라고 강하게 비판해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김영한 전 민정수석 업무일지에는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지시사항이라며 ‘비위 법관의 직무배제 방안 강구 필요(김동진 부장)’라는 문구가 등장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의 구속적부심 석방 때는 “이런 구속적부심은 본 적이 없다”고, 사법 농단 사건 때는 “대다수 법관이 가담자 혹은 암묵적 동조자”라고 비판했다.
 
한 현직 판사는 김 부장판사의 글에 대해 “오랜 고심 끝에(감정 표현을 많이 자제하고) 꾹꾹 눌러 담아 쓴 것 같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판사는 “김 부장판사는 굉장히 진보적일 뿐 아니라 학구적인 분”이라며 “나도 이번 검찰 인사는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