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강현실 시장 잡아라…LGU+, 구글과 AR콘텐트 만든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 참석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이 구글 주요 경영진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 참석한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이 구글 주요 경영진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 LG유플러스]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있는 ‘U+ 5G 갤러리’는 5세대(G) 이동통신 기술을 문화·예술 영역과 결합한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지하철 승강장에 전시된 예술 작품을 증강현실(AR) 기술로 감상할 수 있다. 예컨대 무용수 그림을 스마트폰 앱을 통해 찍으면 살아 움직이는 무용수의 춤을 360도로 감상할 수 있다. LG유플러스가 만든 이 5G 갤러리에는 구글의 ‘구글 렌즈’ 기술이 접목됐다. 현실 속의 물체를 찍으면 이를 식별해 스마트폰 화면에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AR콘텐트 펀드’ 공동 출자·조성
LGU+, 자사 고객에 콘텐트 제공
구글은 전 세계 이용자에게 공급

지난해 ‘AR 갤러리’로 뭉쳤던 LG유플러스와 구글이 이번엔 글로벌 AR 콘텐트 공동 제작을 위해 손을 잡았다. LG유플러스는 12일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구글과 제휴를 맺고, AR 콘텐트를 공동으로 제작해 이를 글로벌 시장에 공급키로 했다”고 밝혔다.
 
두 회사는 우선 공동 출자 방식을 통해 ‘AR 콘텐트 펀드’를 조성한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 공동 제작한 3D AR 콘텐트를 자사 고객에게 한곳에서 모아서 볼 수 있도록 제공한다. 구글은 전 세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통신사와 단말 제조사에 상관없이 공동 제작한 AR 콘텐트를 공급한다. 구글 검색에서 제공하기 어려운 다양한 동작과 효과음 등은 LG유플러스 서비스를 통해 제공한다.
 
서울 마포구 6호선 공덕역에서 모델들이 LG유플러스의 5G 기술을 활용해 작품을 증강현실(AR)로 관람하는 ‘U+ 5G 갤러리’ 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마포구 6호선 공덕역에서 모델들이 LG유플러스의 5G 기술을 활용해 작품을 증강현실(AR)로 관람하는 ‘U+ 5G 갤러리’ 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LG유플러스와 구글은 AR 분야 외에 가상현실(VR) 콘텐트 분야에서도 협력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VR 전용 플랫폼인 ‘U+ VR’과 구글 유튜브의 ‘K-콘텐트’에 VR 콘텐트를 독점 공급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구글과의 협력뿐 아니라 자체적으로도 AR·VR 등 실감형 콘텐트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해 말 “AR·VR 등 5G 콘텐트 제작·수급과 유무선 융복합 기술 개발에 5년간 2조6000억원의 투자를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AR·VR 기반의 실감형 콘텐트를 확대하는 한편, 이를 모바일뿐만 아니라 TV 플랫폼으로도 확장해 차별화된 5G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관련 업계는 올해 국내 5G 가입자가 1000만 명을 돌파하면서 5G 콘텐트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측은 “자체적인 AR 콘텐트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구글과 협력해 제작한 독점 콘텐트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실감형 콘텐트 관련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