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 한진칼 지분 늘린 반도건설…“경영 참여” 발톱 드러냈다

 한진그룹 총수 일가. 왼쪽부터 이명희 고문, 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민 전무, 조원태 회장. [중앙포토]

한진그룹 총수 일가. 왼쪽부터 이명희 고문, 조현아 전 부사장, 조현민 전무, 조원태 회장. [중앙포토]

 
반도종합건설(회장 권홍사)이 계열사인 대호개발을 통해 한진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 0.2%를 10일 추가 매수했다. 이로써 반도종합건설 측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8.28%(10일 종가 기준 2043억원)로 늘었다.

은밀하게 지분 0.2% 추가 8.28%
기존 “단순 투자” 입장서 변심
강성부펀드·델타 등 외부 연합땐
조원태 회장 일가 경영배제도 가능

 
특히 대호개발은 이날 ‘향후 회사의 업무집행과 관련한 사항이 발생할 경우 적법한 절차·방법에 따라 주주로서 관련 행위를 검토하겠다’고 공시했다. ‘관련 행위’ 중 첫 번째로 ‘임원의 선임·해임 또는 직무 정지’ 등을 거론하면서, 지분 매입 목적이 한진그룹 경영 참여라는 점을 확실히 밝혔다.
 
이는 ‘단순 투자’ 목적으로 한진칼 지분을 매입했다는 기존 입장에서 완전히 달라진 것이다. 그간 반도종합건설 측은 권홍사 회장과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과 친분을 고려해 투자목적으로 지분을 매입했다고 밝혀왔다. 향후 한진그룹 지배구조 셈법은 더욱 복잡해졌다.
 
일단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일가족과 갈등을 추스르고,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이 조원태 회장을 한진칼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시나리오가 있을 수 있다. 이렇게 될 경우 한진그룹 지배구조는 대체로 달라지지 않는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만약 3월까지 조 회장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갈등까지 봉합한다면 최소 3년 동안 한진그룹 지배구조는 안정화 수순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진칼 주주 구성 및 한진그룹 지배구조. 그래픽=박경민 기자.

한진칼 주주 구성 및 한진그룹 지배구조. 그래픽=박경민 기자.

 
또 다른 시나리오는 나머지 최대주주 일가가 조원태 회장을 밀어내는 시나리오다. 현재 이명희 고문(5.31%)을 비롯해 조 전 부사장(6.49%)과 조현민 한진칼 마케팅총괄담당(전무·6.47%)의 지분율은 18.27%다. 이들이 경영권 승계의 정당성·명분을 앞세워 과거 조양호 회장의 우호 지분으로 분류했던 델타항공(10.0%)이나 반도종합건설(8.28%) 측과 손을 잡는다면 사실상 쿠데타도 불가능하지는 않다.
 
조 부사장 측 관계자는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외부와 논의 과정을 말할 수 없지만 배제하지도 않고 있다”며 “조원태 대표 측과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경고했다.
 
반도종합건설이 캐스팅보트를 자처하면서 아예 최대주주 일가를 경영에서 배제하는 시나리오의 가능성도 있다. 최대주주에 부정적인 여론을 바탕으로 2대주주(그레이홀딩스·17.29%)나 4대주주(반도종합건설·8.28%)가 3대주주(델타항공·10.0%)나 5대주주(국민연금·4.1%)를 설득하는 시나리오다. 10일 대호건설이 지분을 추가 매입하면서 2대주주와 4대주주가 손을 잡을 경우 지분율(25.6%)이 한진 일가 4인의 지분율(24.8%)을 넘어섰다. 그레이스홀딩스의 최대주주인 사모펀드 KCGI는 지난해에도 이사회에서 사외이사 추천을 시도하고 한진칼에게 ‘대한항공 재무구조를 개선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국민연금도 지난해 3월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고 조양호 회장의 이사직 연임에 반대표를 던졌다.
 
조 회장이 가족 지원을 기반으로 한진그룹 총수직을 다지고, 이에 대한 보상으로 가족에게 일부 계열사 경영권을 넘기거나 경영복귀를 약속하고 장기적으로 계열분리를 약속하는 시나리오도 가능하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예측은 불가능하지만, 총수 일가가 갈등을 봉합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며 “하지만 총수 일가가 2개 세력으로 쪼개지고, 외부 세력이 합종연횡하는 시나리오가 가능성이 없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