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뱅 1000만 신화 쓴 이용우 대표, 민주당 '7호 인재'로 간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7호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7호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위원장 이해찬 대표)는 12일 민주당의 총선 일곱 번째 영입 인사로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55)를 영입했다.  
 
민주당 인재영입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카오뱅크 1000만 가입 신화를 쓴 이 대표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인재영입위에 따르면 이 대표는 1992년 현대경제연구원으로 입사해 현대그룹 종합기획실, 동원증권 상무 및 전략기획실장, 한국투자금융지주 전략기획실장과 한국투자증권 자산운영본부장, 한국투자신탁운용 최고투자책임자 등을 거친 금융 분야 전문가다.
 
특히 이 대표는 2015년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를 출범시킨 뒤 2년 만에 흑자 전환하고, 1000만명 고객 돌파로 카카오뱅크를 인터넷은행업계 선두자리에 올려놨다.  
 
그는 민주당 영입 제안을 수락하고 퇴사를 결심하면서 카카오뱅크의 52만주 스톡옵션을 모두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당 인재영입 7호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설훈 의원, 이해찬 대표,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 박광온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당 인재영입 7호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설훈 의원, 이해찬 대표, 이용우 카카오뱅크 공동대표, 박광온 의원. [연합뉴스]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저는 지금까지 혁신을 내걸고 기업을 이끌어 제법 성공한 기업을 만든 CEO”라며 “이제 그 현장에서 경험한 혁신을 정치에서 실현해보려고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또 “2017년 촛불 혁명은 기존의 방식과 운영으로는 더 이상 발전이 힘들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역사의 변곡점”이라며 “새 시대는 그동안 쌓여온 낡고 불합리하며 불공정한 관행을 극복하고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할 것으로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만이 그 과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이 대표는 현행 금융 및 경제구조 전반의 구조개혁을 통해 공정한 경쟁 아래 창의적 아이디어와 노력이 보상받을 수 있는 혁신적 경제모델을 디자인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