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텔레콤, '콘텐트 강자' 싱클레어 손잡고 美 방송 진출

SK텔레콤과 싱클레어 방송그룹 관계자가 CES 2020에서 ATSC3.0방송을 삼성전자 부스에 설치된 콕핏을 통해 시연했다. 두 회사는 합작사 캐스트닷에라를 설립하고 미국 방송 시장에 ATSC3.0방송을 올 안에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싱클레어 방송그룹 관계자가 CES 2020에서 ATSC3.0방송을 삼성전자 부스에 설치된 콕핏을 통해 시연했다. 두 회사는 합작사 캐스트닷에라를 설립하고 미국 방송 시장에 ATSC3.0방송을 올 안에 선보일 계획이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미국 지상파 방송사인 싱클레어 방송그룹과 합작회사를 설립해 올해부터 미 방송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SKT·싱클레어 합작회사 '캐스트닷에라' 설립
이달 초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 사무소 마련
ATSC3.0 방송, 시청자 맞춤형 광고 계획도

 
SK텔레콤은 12일 "싱클레어와의 합작 회사 이름을 '캐스트닷에라(Cast.era)'로 정하고 이달 초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사무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합작사의 대표 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싱클레어의 케빈 게이지가 맡았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SK텔레콤의 박경모 박사다.
 
캐스트닷에라는 올 상반기 중 ATSC3.0 방송을 시작하는 게 목표다. ATSC3.0이란 미국 디지털 방송 표준 규격으로, 한국에서는 UHD 방송으로 2017년 상용화됐다. 기존 방송보다 전송 속도가 빠르고 고화질 영상이 출력된다.
 
SK텔레콤이 합작한 싱클레어 방송그룹은 지난해 FSN(Fox Sports Networks)을 106억달러에 인수한 미국 콘텐트 업계 강자다. FSN이 보유하고 있던 미국 프로야구(MLB), 미국 프로농구(NBA),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42개 팀의 중계권도 싱클레어가 넘겨 받았다.
 
SK텔레콤과 싱클레어의 합작사인 캐스트닷에라의 로고.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싱클레어의 합작사인 캐스트닷에라의 로고.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자사의 모바일 MMT(MPEG Media Transport·고화질 영상 전송) 기술을 활용해 싱클레어의 방송 콘텐트를 초저지연·고화질 OTT(Over The Top·인터넷 동영상 서비스)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클라우드 인프라 관리 기술과 네트워크 기술을 싱클레어 방송 시스템에 적용해 ATSC3.0 방송용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이다. 클라우드 인프라가 구축되면 싱클레어의 거점 서버를 통한 미국 전역의 방송국 통합 관리가 가능해진다. 향후 캐스트닷에라 시청자의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개인 맞춤형 광고를 실제 방송에 도입할 방침이다.  
 
한편, SK텔레콤과 싱클레어는 ATSC3.0방송을 CES 2020에서 미리 선보였다.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인 CES 2020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 7~10일 나흘간 진행됐는데, 양사는 삼성전자 부스에 설치된 차량용 콕핏을 통해 미국 최초로 ATSC3.0 기반 멀티뷰 중계를 시연했다. 싱클레어의 스포츠·뉴스 채널이 한 화면에 여러 각도로 중계돼 관람객의 눈길을 끌었다.  
 
이종민 SK텔레콤 테크이노베이션 그룹장은 “캐스트닷에라가 미국 ATSC3.0 방송 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SK텔레콤의 미디어사업이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