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대호 항소심 첫 공판서 檢 “최소한 인간성조차 안보여” 사형 주장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대호 . [뉴스1]

투숙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장대호 . [뉴스1]

 
살해와 시신 훼손·유기 혐의로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장대호(39)의 항소심에서 검찰이 “최소한의 인간성조차 보이지 않는다”며 재차 사형을 주장했다.
 
검찰은 9일 서울고법 형사3부(배준현 강성훈 표현덕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장대호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피고인이 생각을 고쳐먹고 참회의 기회를 가지는 항소심이 되기를 희망하며 사형에 처해주기를 바란다”며 항소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납득하기 어려운 동기로 무방비 상태에서 자던 피해자를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해 사안이 매우 중대하다”며 “범행 수법이 잔혹하고 계획적인 데다 범행 이후 일말의 반성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1심 선고 후 검찰은 검찰시민위원회를 열어 의견을 물었는데 12명 전원 모두 사형이 옳다는 의견을 냈다”며 “검찰은 위원회의 의결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항소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피고인이 모범수로 분류되면 석방이 가능하다”며 “1심 재판부는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을 원한다며 선고했지만, 현행법률상 이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장대호는 지난해 8월 8일 자신이 일하던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투숙객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훼손한 시신을 같은 달 12일 모두 다섯 차례에 걸쳐 한강에 버린 혐의도 받았다.
 
결심공판은 내달 27일 열릴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