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정권 수사 못하게 윤석열 참모 모두 유배" 檢인사 격앙

법무부의 ‘윤석열 라인 교체’ 소식에 야당은 “의도적인 수사 방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을 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문재인 정부를 수사한 ‘윤석열 참모’를 모두 유배 보내버렸다”며 “분명히 수사를 못하게 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대검 공안부장 출신인 같은 당 정점식 의원은 “윤 총장이 문재인 정부를 향해 칼을 빼들자 권력이 그 칼을 빼앗았다”며 “이번 법무부의 인사는 단순히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수사를 문제 삼은 게 아니라 현재 진행 중인 3대 의혹(울산사건 하명수사, 유재수 감찰 무마, 우리들병원 특혜)도 막으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력의 횡포이며 수사 방해다”(장제원), “그냥 윤 총장에게 사표쓰라는 얘기 아니냐”(권성동)는 등의 성토도 쏟아졌다.  
 
전희경 당 대변인은 “오늘 법무부의 검찰인사는 누가봐도 청와대가 관련된 범죄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고, 문재인 정권 스스로 수사망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셀프 면죄부용 인사폭거”라고 논평했다.
 
대안신당도 논평을 통해 “만일 청와대와 권력의 검찰 길들이기라는 의도라면 큰 일”(최경환 수석 대변인)이라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민주당은 “조직 재정비 차원”이라고 상반되게 평가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분위기 쇄신과 조직을 재정비함으로써 개혁의 고삐를 단단히 조이고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개개인의 능력과 직무의 적합성이 고루 반영된 적절한 인사로 여겨진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검찰개혁을 언급하며 “검찰에 대한 국민신뢰회복을 위한 조직내부의 건강한 결속과 동력을 이끌어 낼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