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경욱 "고민정이 나경원 대항마? 이렇게 모욕해도 되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중앙포토,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왼쪽),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중앙포토, 뉴스1]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나경원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 선거구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거론되자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경원 대항마에 고민정? 나경원 의원을 이렇게 모욕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올해 총선에서 지역구 서울 동작을 5선 도전에 나설 예정으로, 한국당 중진으로 분류된다.
 
앞서 고 대변인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진행자가 '총선에 나온다는 얘기가 있다'고 묻자 "때가 되면 말씀드릴 수 있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거취는) 고심 중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대항마라는 얘기가 있다'는 질문에 "저도 보도를 통해 보고있다"고만 답한 바 있다.
 
한편 민 의원은 전날 이정미 정의당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 출마를 선언한 것과 송영길 민주당 의원의 출마 검토 사실을 엮어 "그렇지. 4선쯤이 와서 붙어야 재미가 있지"라며 "너무 싱거운 싸움이 될 뻔했는데 인천 연수을 지역구 선거구도가 흥미롭게 변했다"고 했다.
 
이정미 의원은 비례대표 초선 의원으로 정의당 대표를 지냈으며, 송영길 의원은 인천 계양구에서 4선한 중진으로 인천 시장도 역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