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아있는 권력 겨눈 '윤석열 측근 3인방'… 추미애 한번에 좌천시켰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8일 오후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법무부가 8일 오후 검찰 고위간부 승진·전보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3인방이 좌천성 인사 대상에 포함됐다. 
 
 (왼쪽부터) 한동훈 대검찰청 강력부장,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 부장,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뉴스1]

(왼쪽부터) 한동훈 대검찰청 강력부장,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 부장,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은 부산고검 차장으로 전보됐고,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제주지검장으로 이동한다. 한 부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수사를 지휘했고, 박 부장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 수사를 관장했다. 두 수사 모두 서울중앙지검이 담당했다.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은 법무연수원장으로 전보됐다. 표면적으론 고검장급으로 승진했지만 서울중앙지검장보다는 한직으로 분류된다.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 [연합뉴스]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 [연합뉴스]

대신 서울중앙지검장엔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기용됐다. 이 국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임명될 즈음 대검 간부에게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수사에서 윤 총장을 수사 지휘에서 배제하자는 제안을 한 당사자다. 또한 이 국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학 동문(후배)으로 노무현 정부 청와대 특감반장 시절 문 대통령과 함께 근무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