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박에 재반박, '문자 설전'도···추미애·윤석열 정면 충돌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정면충돌했다. 법무부가 인사 명단도 보내지 않은 채 의견을 달라고 요구하자, 검찰이 인사 명단부터 보내는 게 먼저라며 맞서면서다. 검찰청법에 명시된 ‘총장과 인사 협의’ 절차 자체가 무산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일어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인사위 개최 30분 전 “윤석열 오라” 호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시스]

이날 오전 11시 법무부는 검찰 쪽 인사 의견을 듣지 않은 채 검찰인사위원회를 강행했다. 인사위 개최 30분 전에 윤 총장을 호출했지만 그는 응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법무부는 오후 1시 23분쯤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검찰총장을 대면해 직접 의견을 듣기 위해 일정을 공지한 상태”라고 밝혔다. 의견 청취를 위해 추 장관이 다른 일정을 취소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법에 따른 (인사 협의) 절차를 준수할 것”이라고도 했다. 최근 불거진 윤 총장 ‘패싱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1시간 만에 반박 입장문을 냈다. 검찰에 따르면 전날 윤 총장은 추 장관 취임 인사를 다녀온 뒤 법무부로부터 “검찰에서 먼저 인사안을 만들어 내일(8일) 오전까지 보내 달라. 아직 법무부 인사는 마련된 것이 없다”는 요청을 받았다고 한다.
 

검찰 “인사 명단도 못 보고 만나는 건 요식”

이에 대해 윤 총장은 “검사 인사의 주무부서인 법무부 검찰국에서 인사안을 먼저 만들어 그 안을 토대로 법무장관과 만나 의견을 들은 후 인사 협의가 끝나면 대통령께 제청하는 것이 법령과 절차에 맞는다”며 법무부가 먼저 인사안을 제출해 달라고 회신했다고 한다. 인사의 시기ㆍ범위ㆍ대상ㆍ구도 등 인사 방향을 전혀 알지 못한 채 백지상태에서 무작정 협의에 들어가는 건 불가능하다는 취지에서다.  
 
하지만 법무부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대면 협의와 인사안 제시를 모두 거절했다고 한다. 7일 오후 7시 30분까지만 해도 법무부가 진재선 법무부 검찰과장을 통해 인사안을 검찰에 보내겠다고 해놓고 갑자기 말을 바꿨다는 게 검찰의 주장이다. 8일 강행된 인사위 개최 여부도 강남일 대검 차장검사에게 전날 오후 9시쯤에 통보됐다.  
 
대검 관계자는 “인사위원회 개최를 겨우 30분 앞두고 윤 총장을 호출하는 건 인사 협의가 요식 절차에 그치게 할 뿐만 아니라 법무부에서 인사안을 먼저 건네던 기존 관례에도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기자단에 문자 번갈아 보내며 설전

법무부와 검찰의 ‘문자 설전’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법무부는 곧바로 “검찰에서 먼저 인사안을 만들어 법무부로 보내달라고 한 적이 없다”는 반박문을 냈다. 보안 자료인 검사 인사안을 인사 대상자인 법무부 과장이 지참하고 대검을 방문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추 장관이 윤 총장과 직접 만나 의견을 듣기로 했다는 것이다.
 
검사 인사안을 먼저 보내달라고 한 쪽은 윤 총장이며 “법무부가 아닌 제3의 장소에서 추 장관을 면담하겠다”는 요구도 해왔다고 한다. 법무부는 “법률에 따른 의견 청취 절차를 법무부 외 제3의 장소에서 해야 할 특별한 이유가 없다”며 이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도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검찰을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이에 대검이 “추 장관이 7일 윤 총장 퇴근 시간 직전 인사안을 보내달라고 요청한 게 맞다”고 재반박하며 갈등이 깊어졌다.
 

인사위 회의록에 “인사 협의 없었다” 남기기로

오후 종료된 검찰인사위에서도 “법무부와 검찰의 인사 협의 절차가 부재했다”는 지적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위는 이를 인사위 회의록에도 남기기로 했다.
 
한 검찰 간부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총장이 대통령 인사권에 도전하겠다는 게 아니다. 대통령의 인사권 행사를 보좌하는 책무를 제대로 다하기 위해 구체적 인사안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예컨대 어느 지검장이 어느 지역과 연줄이 있는지, 특정 수사 대상자와 연루된 건 아닌지 등 총장만이 아는 정보가 있다”며 “이를 하나하나 짚어줘야 하는데 이 과정을 생략하겠다는 건 깜깜이 인사를 하겠다는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대검과 법무부는 인사 협의 자체가 무산되는 사태를 막기 위해 중재 시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