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 오지환의 솔직한 마음 "6년 100억원? 제안 없었다"

LG와 계약한 오지환. [연합뉴스]

LG와 계약한 오지환. [연합뉴스]

LG 트윈스 유격수 오지환(30)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4년 총액 40억원에 걔약한 뒤 자신에 대한 평가, 그리고 자신의 경기력에 대한 이야기까지 전부 다 입 밖으로 냈다.
 
오지환은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신년 하례식에 참석했다. 이후 취재진과 공식 인터뷰를 했다. 지난해 말 FA 계약을 맺은 뒤 처음이다. 오지환은 FA 계약 상황에 대해 "계약 전에는 사실 여러 가지 이야기가 있었다. 저는 기분좋게 기다리고 있었다. 그 전에도 팬들의 질타나 관심이 많은 걸 이겨냈지만 이번엔 가족들이 힘들어했다. 그래서 백지위임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솔직히 기분은 좋았다. 4년 동안 LG에 뛴다는 게 기뻤다. 사실은 더 빨리 계약하고 싶었다. (1호 계약자인) (이)지영이 형이 부러울 정도였다"고 했다.
 
예년에 비해 FA 시장 상황은 좋지 않았다. 오지환도 계약 과정에서 여러 차례 잡음이 일었다. 가뜩이나 미운 털이 박힌 오지환으로선 더 힘든 처지가 됐다. 오지환 계약 이후에도 여러 선수가 계약했지만 과거와 같은 FA 대박은 찾아보기 어렵다. 오지환은 "다른 FA 선수들도 잘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며 "시장이 어떤가를 떠나서 선배들과 FA 신청을 하면서 '신청하는 것만으로도 팀에 필요한 선수로 인정받은 것이고, 박수받을 일이다'라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오지환은 "LG를 떠난다는 생각은 전혀 안 했다. 만약 다른 팀에서 요구가 왔다면 고민은 했겠지만, 한 팀에서만 뛰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팬들에게 많은 비판을 받았던 오지환도 괴로웠다. 하지만 입 밖으로 드러내진 않았다. 오지환은 "소신껏 살았다. 야구를 못할지언정 핑계 대지 않고 싶었다. 그러나 제가 어떤 말을 하고 싶어도. 말을 하면 변명이 되는 지경에 이르는 바람에서 말을 아꼈다. 내가 얘기하지 않은 것까지 커져서. 내가 그런 사람처럼 보이더라"고 토로했다.
 
오지환은 자신이 생각하는 경기력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1군에서 10년 차다. 처음 6년까지는 내가 못했다고 느꼈다. 나머지 3년은 자신있었다"며 "수비라는 게 실수를 줄이기 위해 하는 것이지만 과감성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두려워하지 않는게 중요하고. 숫자에 연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실책 2개를 해도 팀이 이길 수 있다면, 그런 수비를 하는 게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 실수에 의미를 두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지난해 실책(12개)이 적어서 잘했다고 하지만, 나는 와닿지 않았다. 2018년(24개)이 오히려 더 잘 준비된 것 같다"고 했다. 오지환은 "제 앞에 와서 납득할 수 있게 설명해주면 차라리 납득할 수 있을 것 같다"고도 했다.
 
타격에 대해선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했다. 오지환은 "여전히 숙제다. 목표는 항상 150안타다. 배워가는 과정이다. 제 실력이 부족하지만 그 안에서도 할 수 있는 상황에서 하려고 했다. 예를 들어 8-8 상황에서 1점을 낼 수 있는 타격을 하면 팀에 기여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그는 "물론 기복이 심한게 저의 문제점이고, 삼진은 해결해야 할 숙제다. 숫자로서는 전경기에 출전하면서 타율 0.280을 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했다.
 
사실 오지환이 큰 비난을 받게 된 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계기였다. 당시 국가대표로 선발되는 과정부터 논란이 일었다. 올해 7월에는 도쿄올림픽이 열린다. '명예회복을 하고 싶은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오지환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무조건 나가고 싶다. 다만, 여론 자체가 그런(병역을 기피한) 사람이 되버려서 아쉽다"며 "최선을 다할 뿐이다. 두렵진 않다. 그는 만약 뽑힌다면 '죽는다'는 마음으로 다하고 싶다"고 했다.
 
해명하고 싶은 부분도 있다. 바로 '100억원설'이다. 오지환은 "6년 100억원의 조건이면 정말 받고 싶은데 구단에서는 6년 계약을 해주겠다고 한적이 없다. 그런데 어떻게 금액 이야기가 먼저 나오겠나"며 "자신 있게 이야기할 수 있다. 과장된 이야기다. 6년 계약 요구를 할 수는 있지만 구단에서는 받아주지 않았다"고 했다.
 
지난해 4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LG는 올시즌도 가을야구를 할 전력으로 평가받는다. 창단 30주년을 맞은 LG는 내심 더 높은 곳까지 그리고 있다. 오지환은 "우리 팀이 우승권에 근접해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해 타격 성적도 다들 좋았다. 나만 잘 하면 될 것 같다. 나와 (김)민성이 형만 반등하면 될 것 같다. 민성이 형이 지난 해 스프링캠프를 못 가서 힘들어했다. 같이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