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수 3원칙’ 난감한 황교안…"왜 질질 끌려다니냐"는 반발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0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 고통의 심정, 참담한 빛이 하나로 집약돼야 한다. 대통합의 힘을 보여주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며 야권 통합을 강조했다. 전날 ‘보수 재건 3원칙’ 수용 발표가 불발되며 통합 전선에 먹구름이 낀 것을 의식한 메시지로 읽힌다. 한 한국당 인사는 “황 대표와 유 의원의 유일한 접점이 반(反)문 정서 아니겠나. 협력하자는 뜻을 재차 전달한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황 대표가 말한 대통합이 현재로선 녹록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로 나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로 짓자)을 두고 황 대표가 당내 친박과 새로운보수당 사이에 끼인 형국이다.
 
‘3원칙 수용 발표’ 방안은 당초 한국당과 새보수당 물밑 협상에서 거론됐다고 한다. 새보수당 관계자는 “발표는 물론 양당이 1차 합의문을 내는 등의 아이디어가 나왔고, (한국당 측도) 긍정적으로 반응했다”며 “갑자기 황 대표가 방향을 틀었다”고 했다.
 
황 대표는 6일 오전 보수 인사들을 만날 때만 해도 “발표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친박 의원들이 직접 황 대표를 찾아가 항의하면서 기류가 달라졌다. 황 대표는 다음날 기자들과 만나 “이미 여러번 (3원칙에 동의한다는 뜻을) 이야기했다”고 했다.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오른쪽)가 7일 국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찾아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오른쪽)가 7일 국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찾아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 대표가 3원칙 수용을 공식화하지 못하는 데엔 한국당의 복잡한 사정이 얽혀있다. 일단 친박의 거센 반발이다. 6일 일부 강성 의원들은 황 대표에게 “이런 발표를 할 거라면 당을 떠날 수도 있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태극기’로 상징되는 아스팔트 우파의 여론 역시 '반유승민' 정서가 강하다.
 
‘총선 지분’이라는 실리적 다툼도 있다. ‘낡은 집을 허물자’는 원칙에 따라 자칫 밀려날 수 있는 의원들은 불안감이 크다. 대부분 영남권 의원들이다. 한 TK(대구ㆍ경북) 지역 의원은 “총선만 바라보고 지역구에 올인하고 있는데 ‘왜 유승민에게 질질 끌려다니며 저자세냐’는 성토가 나온다”고 지역 분위기를 전했다.
 
한국당 일각에선 “새보수당이 한국당을 너무 일방적으로 끌고 간다”는 시선도 있다. 한 초선의원은 “유 의원이 자의적으로 짜놓은 3원칙 프레임에 사실상 수용 의사를 밝혔더니, 이제는 ‘진정성이 없다’ '공개적으로 인정하라'며 몰아치고 있다"고 했다. 다른 의원도 “양보는 서로 하는 것인데 새보수당에선 ‘한국당만 포기하라’는 식이다”고 불만을 표했다.
 
1997년 11월 3일 김대중 당시 국민회의 총재와 김종필 당시 자민련총재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통령후보 단일화 합의문에 서명하는 모습 [중앙포토]

1997년 11월 3일 김대중 당시 국민회의 총재와 김종필 당시 자민련총재가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통령후보 단일화 합의문에 서명하는 모습 [중앙포토]

반면 "3원칙 수용 못 할 게 뭐가 있냐"는 목소리도 있다. 특히 민주당과 박빙의 승부를 벌여야 하는 수도권 의원들 사이에서 나온다. 김성태 한국당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DJP 연합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은 노구(老軀)를 끌고 김종필 전 총리의 청구동 자택까지 몸소 찾아갔다”며 “수용 발표를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윤상현 한국당 의원도 “수도권 의원들은 하루하루가 피 말리는데, 친박 의원들은 통합에 대한 절박함이 없다”고 했다.
 
발표가 무산되는 과정에서 당내 기반이 취약한 ‘황교안 체제’의 한계가 노출됐다는 지적도 있다. 한국당 한 인사는 “용퇴론까지 등장한 상황에서 황 대표가 특정 세력의 반발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건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보수당은 이런 한국당 내 갈등을 겨냥했다. 유승민 의원은 이날 오전 당 연석회의에서 “일부 친박을 중심으로 마치 우리가 지분을 요구하는 것 같이 얘기한다”며 “황 대표가 3원칙을 진정성 있게 받아들이고 행동할 각오만 있다면 공천권, 지분 등 아무것도 바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태경 공동대표도 “당내 반발이 무서워 3원칙에 동의 못 하는 당을 국민이 상식적인 당으로 보겠느냐”고 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