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에선 '이씨 시체 조선'이 인기?…동남아 휩쓴 한국판 넷플릭스 콘텐트

‘이시조선(李屍朝鮮)’  
직역하면 ‘이씨 시체 조선’이란 뜻이다. 대만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작품의 제목인데 어떤 드라마일까? 정답은 ‘킹덤’이다.  
 
대만의 넷플릭스 회원들이 지난해 많이 본 시리즈 순위. [사진 넷플릭스]

대만의 넷플릭스 회원들이 지난해 많이 본 시리즈 순위.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를 타고 한류 콘텐트가 해외 시장에서 주가를 높이고 있다. 한국에서 제작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트인 ‘킹덤’은 대만에서 인기다. 또 현빈ㆍ손예진 주연으로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tvN의 드라마인 ‘사랑의 불시착’도 ‘애적박강(愛的迫降)’으로 소개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 드라마는 넷플릭스가 글로벌 유통권을 갖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트’로 글로벌 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특히 동남아의 한국 콘텐트 사랑은 숫자로도 증명됐다. 넷플릭스가 8일 필리핀ㆍ대만ㆍ태국ㆍ싱가포르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지난 한 해 사랑받은 넷플릭스의 시리즈 작품 순위를 매긴 결과 10위권 내에 진입한 한국 콘텐트 비중이 두드러졌다.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스틸.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 스틸.

 
필리핀에선 아이유(이지은)가 주연한 ‘호텔 델루나’가 2위를 차지했고, ‘킹덤’이 6위, ‘좋아하면 울리는’이 8위를 차지하며 상위권을 휩쓸었다. 대만에선 ‘킹덤’이 5위, ‘사랑의 불시착’이 7위에 올랐다. 태국에선 ‘킹덤(4위)’과 ‘좋아하면 울리는(8위)’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싱가포르에서도 킹덤이 7위를 차지했다. 
 

관련기사

 
넷플릭스 측은 “한국에서 제작한 콘텐트가 ‘기묘한 이야기3’, ‘블랙 미러 시즌 5’, ‘오티스의 비밀상담소’처럼 세계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은 작품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현지 팬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한국 창작자가 한국어로 만든 ‘메이드 인 코리아’ 콘텐트를 전 세계라는 더 큰 시장에 뛰어들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필리핀의 넷플릭스 회원들이 지난해 많이 본 시리즈 순위. [사진 넷플릭스]

필리핀의 넷플릭스 회원들이 지난해 많이 본 시리즈 순위. [사진 넷플릭스]

 
해외 시장에서 한국 콘텐트가 이렇게 큰 인기를 끈 배경에는 넷플릭스의 공도 크다. 넷플릭스 측은 “한국에서 제작된 콘텐트를 전세계에 오리지널 콘텐트로 공급할 땐, 최대 30개 언어로 자막과 더빙을 제공한다”며 “작품을 알리는 포스터도 각 나라의 언어와 문화에 맞게 새롭게 디자인한다”고 강조했다.  
 
넷플릭스는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드라마의 경쟁력을 확인한 만큼 한국에서 제작한 콘텐트에 대한 투자와 유통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JTBC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올해부터 3년간 전 세계로 유통되는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콘텐트 20편을 제작하기로 했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CJ ENM과도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올해 1월부터 3년간 최소 21편 이상의 작품을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트로 제작 또는 유통키로 했다.  
 

관련기사

 
지난해 11월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 연사로 참여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경우 ‘메이드 인 코리아’ 콘텐트가 아시아는 물론 유럽과 북남미 등에서 폭넓은 사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스크린에 더 다양한 문화가 반영되고 국가 간 더 깊은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