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정 “교육감 선거연령 16세로 낮춰야…정부와 적극 논의”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8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방촌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교육청=연합뉴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8일 오전 경기도교육청 방촌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교육청=연합뉴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8일 “교육의 주체인 청소년이 교육감을 선출할 수 있도록 교육감 선거연령을 만 16세로 낮추는 내용을 정부 및 관계기관과 적극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이날 오전 경기교육청 방촌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3·1운동부터 4·19민주혁명, 촛불집회에 이르기까지 역사 흐름을 바꿔 온 주체는 학생과 청소년이었다”며 “학생들도 민주시민으로서 참정권을 행사하기에 충분한 자질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연령을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낮추는 내용을 담은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도내 3만5000여명 학생이 4월 총선부터 민주시민으로서 권리를 행사한다”며 “이번 총선으로 청소년들은 건강한 민주시민으로 한단계 더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기교육청은 민주시민, 통일시민, 세계시민 교과서 3종 총 10권을 개발해 활용하도록 하는 등 이미 유권자 교육을 지속해왔다”며 “앞으로 참정권 중심의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고교 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작년 124개 학교에서 올해 229개로 확대하고 교육학·심리학·논리학 등 순회전담교사를 시범 운영해 학생의 적성을 살린 다양한 교육과정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각 교실에 와이파이(WiFi)와 무선 단말기를 보급하고 이달 중·초등교사 210명 대상 구글코리아 연수, 마이크로소프트사와 교육 활동 지원 논의 등 미래교육 체제를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