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억 축의금 이어 1500만원 후원금…정세균 이틀째 '돈 문제'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원들끼리 품앗이 후원을 해서 연말에 소득공제로 세금혜택을 받기 위한 ‘절세 후원’이라는 비판적 시각도 있다.”
 
8일 이틀째 이어진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도 ‘돈 문제’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정 후보자가 2018년 동료 의원 50명에게 총 1500만원을 후원해서다. 전날 자녀 2명의 결혼식 축의금 3억원에 이어 이날은 동료 의원에게 무더기 후원을 한 저의(底意)를 캐묻는 질문이 이어졌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정 후보자는 2018년 12월 현역 의원 50명에게 총 1500만원을 보냈다. 후원금을 보낸 시기는 12월 20일부터 이틀간이었다. 의원 한 명당 평균 30만원이다.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이 38명이었고, 민주당 재선 이상은 10명이었다. 나머지 2명은 민주평화당·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이었다.
 
7일 정세균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사 진행 발언을 하고 있는 김현아 의원. 김 의원은 이날 "(여당이) 야당 국회의원을 동료로 생각하지 않는다. 없어져야할 적으로 생각한다. 이래서 협치가 되겠느냐"며 눈시울을 밝히기도 했다. [국회 영상회의록시스템 영상 캡처]

7일 정세균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사 진행 발언을 하고 있는 김현아 의원. 김 의원은 이날 "(여당이) 야당 국회의원을 동료로 생각하지 않는다. 없어져야할 적으로 생각한다. 이래서 협치가 되겠느냐"며 눈시울을 밝히기도 했다. [국회 영상회의록시스템 영상 캡처]

김 의원은 이를 '절세 후원'이라며 “일종의 편법·꼼수를 쓰면서 세금 절세하는 모습을 보면 국민이 곱게 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후원금은 소득공제 대상이다. 이에 대해 정 후보자는 “정치자금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후원)한 것이다. (후원한) 후배들로부터 후원금을 한 푼도 받은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실제 김 의원은 2018년 이전에도 동료 의원에게 후원금을 보냈다. 대부분 초선이었다. 2014년 1990만원(41명), 2015년 1060만원(20명), 2016년 1950만원(41명), 2017년 1950만원(55명) 등이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경험 많은 선배 의원이 초선들에 소액의 후원금을 지급하는 건 격려 차원"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관리 차원의 후원금"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 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정연설 자리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이 지난해 12월 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시정연설 자리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 후보자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과 관련된 질문에 “다 잘한다고 말씀드리긴 어렵겠지만, 대체로 잘하고 계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주호영 한국당 의원은 정 후보자가 2012년 6월 “좋은 분이지만 한 국가를 책임지기에는 부족한 부분도 있다”고 말한 대목을 끄집어내면서 평가가 바뀐 이유를 물었다. 이에 정 후보자는 “그 시점은 (저와 문 대통령이) 대선 후보 경선을 하고 있을 때”라며 “경쟁자에 대해서 평가할 때 한 말이라는 점을 참고해 달라”고 답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