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이노베이션, 미국 CES서 경영전략회의 열어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CES 현장에 참석해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이 CES 현장에 참석해 전략 회의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SK이노베이션 김철중 전략본부장, 김준 총괄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이장원 배터리연구소장, 김유석 배터리마케팅본부장)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 중인 세계가전전시회 ‘CES 2020’ 현장에서 새해 첫 경영 전략회의를 열었다. 첨단 배터리와 초경량·친환경 소재, 윤활유 제품을 바탕으로 달라지는 미래 자동차 시장인 ‘E-모빌리티’ 분야에서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게 주요 의제다.
김준 총괄사장은 “미래 기술, 특히 우리가 가고자 하는 E-모빌리티 분야 기술 발전은 우리의 예측을 넘어서는 속도로 가고 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며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성장 기회이기도 하지만, 그 속도를 우리가 앞서 나가지 못하면 큰 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터리 등 모빌리티 핵심 부품과 소재들을 바탕으로 E-모빌리티 혁신을 앞당겨 이것이 고객 혁신으로 이어지도록 더욱 속도를 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경영진은 전략회의에서 기술개발·글로벌·그린(친환경)을 담은 ‘SK 인사이드(Inside)’를 성장 방침으로 공개하고, 이를 속도감 있게 성장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