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집값 폭등에 시민 피눈물···총선서 민주당 심판하겠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21대 총선 서울지역 출마자들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21대 총선 서울지역 출마자들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8일 “정의당은 대한민국 서울에서 서민들이 맘 편히 살 수 있도록 대한민국 불평등 주범인 부동산 가격 폭등에 대해 민주당을 심판하는 선거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울지역 출마자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심 대표는 “투기와 불로소득 때문에 하늘 높이 치솟는 부동산 가격에 서울 시민들은 피눈물을 흘리고 있지만 정부는 정작 집 없는 서민들에 대한 주거 안정 계획은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번 총선은 부동산 양극화를 통해 국민들의 삶을 불안정하게 만든 정부여당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정의당은 이번 총선에서 진정 주택이 더 이상 자산증식의 수단이 될 수 없다는 원칙과 집 없는 서민이 안심하고 잠자리를 마련할 수 있다는 대안을 국민들 앞에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심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을 퇴출하고 서울에서 새로운 정치판을 짜겠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은 지난 70년 동안 기득권 양당의 진영논리가 판을 치는 대결의 장이었다”며 “이번 총선을 통해서 증오와 대립의 정치에 중심에 있는 자유한국당을 단호히 심판하고, 이 서울을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민생과 개혁을 놓고 경쟁하는 자리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이날 심 대표는 “오늘 정의당은 서울에서 낡은 정치를 갈아엎을 ‘판갈이 열차’를 출발시키겠다”며 서울 지역구에 도전할 청년 및 여성 전략 후보 9명을 직접 소개하고 지지를 호소했다. 출마를 밝힌 지역은 서울 성동갑·마포을·송파을·중랑갑·영등포갑·동작을·구로갑·광진갑·관악갑이다. 정의당은 이날 발표된 후보 외에 추가로 지역구 출마 후보를 발표할 예정이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21대 총선 서울지역 출마자들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21대 총선 서울지역 출마자들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