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미·이란 상황에 촉각…“시시각각 보고받고 예의주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란이 8일(현지시간) 이라크에 주둔 중인 미군기지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해 미·이란 간 무력 충돌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청와대도 동향을 시시각각 보고받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교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외교부가 중심이 돼 현지 당국과 긴밀히 협의 중”이라며 “청와대는 현재 상황을 시시각각 보고받고 있으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현지 한국 국민과 기업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중동이 한국의 원유·액화천연가스(LNG)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그 영향을 최소화하고 인근을 운항하는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6일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역내 우리 국민과 기업의 보호, 선박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는 한편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NSC 추가 계획은 없다”며 “6일 NSC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부처별로 상황을 주시하는 등 대응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은 이날 오전 1시 20분 이라크 내 미군기지를 겨냥해 탄도미사일을 수십발 발사했다. 미국이 지난 3일 이란의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드론 공격으로 폭사시킨 데 대한 보복 차원으로 해석된다. 이란은 솔레이마니 사령관 사망 뒤 줄곧 ‘비례적 대응’을 하겠다고 미국에 경고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